전체서비스

‘등록금 반환’ 국비 지원…적립금 1천억원 이상 대학 제외 검토
‘등록금 반환’ 국비 지원…적립금 1천억원 이상 대학 제외 검토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5일 19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6일 목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등 제외…형평성 논란도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적립금을 ,000억 원 이상 쌓아둔 대학에는 등록금 반환 국비지원을 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일 임시국무회의를 열어 대학 등록금 반환 간접 지원 예산 1000억 원이 포함된 35조1000억 원 규모 3차 추경에 대한 배정 계획안을 의결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재단 적립금을 1000억원 이상 쌓아둔 대학은 국비 지원의 필요성이 상대적으로 작다”며 이 같은 (제외)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지난 7일 모 라디오 프로에 출연해 “재난적 상황에서 고통을 분담하고 최대한 자구노력을 한다고 했을 때 적립금이 1,000억 원 이상 있는 사립대는 (등록금 반환)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적립금을 사용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또, “한정된 재원이긴 하지만 자구노력을 적극적으로 하는 대학은 (정부 지원을) 조금 더 반영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교육계에서는 ‘재단 적립금 1,000억 원 이상’ 대학을 지원 대상에서 제외하면 수도권 등 상당수 대학이 지원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따라서 재단을 우량하게 운영하기 위해 노력해 온 대학과 부실 운영을 해 온 대학과의 형평성 논란도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당·정은 등록금 반환 실적을 향후 대학 평가에 반영(재정 지원 여부) 할지를 놓고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