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박정희 빠진 경부고속도로 준공 50주년 기념비 훼손뒤 복구
박정희 빠진 경부고속도로 준공 50주년 기념비 훼손뒤 복구
  • 김부신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6일 07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6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도로공사가 15일 일부 훼손된 경부고속도로 추풍령휴게소 내 준공 50주년 기념비를 복구했다.
경부고속도로 준공 50주년 기념비에 새겨진 ‘국토교통부 장관 김현미’ 글자가 최근 훼손됐다가 복구된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경부고속도로 추풍령휴게소 내 준공 50주년 기념비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글자 중 ‘장관 김현미’가 지워져 훼손됐다가 복구됐다.

도로공사는 지난 13일 누군가가 김현미 장관 이름에 검은색 물감을 칠하고 테이프를 붙여 훼손했다는 신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도로공사는 지난달 30일 경부고속도로 개통 50주년을 기념해 추풍령휴게소에 기념비를 세웠지만, 박정희 전 대통령이 빠져 논란이 일었다.

따라서 이번 기념비 훼손도 경부고속도로 건설을 추진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이름이 빠져 있는 것에 대해 불만을 품은 사람이 저지른 것으로 추정된다.

김부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부신 기자
김부신 기자 kbs@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