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봉화군, ‘춘양목으로 만들어가는 마을학교’ 공모사업 선정
봉화군, ‘춘양목으로 만들어가는 마을학교’ 공모사업 선정
  • 박문산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6일 17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7일 금요일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까지 47억 투입
봉화군 청사
봉화군은 ‘춘양목으로 만들어가는 마을학교’가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지역수요 맞춤지원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지역수요 맞춤지원 공모사업’은 성장촉진지역을 대상으로 주민 실생활과 밀접한 소규모 창조융합사업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으로, 국토교통부는 지난 4월부터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3단계 평가를 거쳐 전국의 20개 사업을 선정했다.

‘춘양목으로 만들어가는 마을학교’는 오는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간 총사업비 47억 원(국비 20억 원)을 투자해, 봉화군 법전면에 설립 예정인 문화재수리 재료센터의 진출입로 개설과 그와 연계한 프로그램 개발 및 문화재수리 재료센터에서 발생하는 유휴목재를 활용해 목공예 체험센터 등을 조성하게 된다.

문화재수리 재료센터는 문화재수리의 품질향상과 수리현장에서 적기에 공급이 어려운 재료에 대한 국가주도의 문화재수리용 목재 공급과 관리체계 확보를 위해 총 사업비 327억을 들여 오는 2023년 완공 예정으로 추진 중인 사업이다.

임일현 혁신전락사업단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정자문화생활관 등 군내 주요 관광자원과 연계해 주민 소득 향상과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문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문산 기자
박문산 기자 parkms@kyongbuk.com

봉화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