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지진 촉발 '지열발전소 시추기' 보존 요청에도 철거 시작
포항지진 촉발 '지열발전소 시추기' 보존 요청에도 철거 시작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16일 18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17일 금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입업체 고용 직원 기초작업…시·시의회 "8월까지 끝날듯" 예측
지진특위, 시민단체 연계해 성명서 제출 등 방안 추가 협의키로
16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포항지열발전소에서 핵심설비인 시추기를 철거하기 위해 작업자들이 주변시설을 정리하고 있다.포항시와 포항시민단체는 포항지열발전소가 2017년 11월 15일 경북 포항지진을 촉발한 만큼 진상조사를 마칠 때까지 시추기 철거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연합
2017년 11월 15일 경북 포항지진을 촉발한포항지열발전소의 핵심 시설 가운데 하나인 시추기가 포항시와 시민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철거에 들어가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시추기 매입 업체가 고용한 직원들이 15일부터 북구 흥해읍 포항지열발전소 시추기 철거를 위한 기초작업을 벌이고 있다.

시와 시의회는 8월까지 철거가 끝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상당수 포항시민은 지열발전소 핵심 시설인 시추기가 포항지진 진상조사에 필요한 중요 시설물로 기술적 조사를 위해서라도 장비 보존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보이고 있다.

포항시는 국무총리실 산하 포항지진진상조사위, 산업통상자원부, 시추장비 소유주였던 신한캐피탈 등에 진상조사를 마칠 때까지 시추기 등 시설물 증거자료를 확보해달라는 공문을 보내고 적극적으로 건의했다.

그러나 진상조사위나 산업부 등은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앞서 포항지열발전 시추기 본체와 머드펌프 등 시추장비 소유권을 지닌 신한캐피탈은 지난 2월 13일 인도네시아 업체에 160만달러(한화 약 19억2천만원)에 시추기를 매각했다.

포항시의회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는 16일 간담회를 열어 대책을 논의했다.

지진특위는 시민단체와 연계해 철거금지 가처분을 신청하거나 성명서를 내는 방안, 매입하는 방안 등을 추가로 협의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미 철거가 시작된 상황에 대처가 늦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앞으로 진상조사를 위한 증거물로 사용하기 위해서라도 철거 보류가 필요한데 시의회나 시, 중앙정부 등이 별로 관심을 두지 않는 사이에 매각이나 철거가 진행돼 안타깝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