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교육청, 가정학습 신청 학생 수 점차 감소 추세
경북교육청, 가정학습 신청 학생 수 점차 감소 추세
  • 정형기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22일 19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23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평균 1000명으로 줄어…학교 대한 학부모 신뢰 높아져
경북 하루 평균 가정학습 신청 학생 현황 그래프
경북교육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 5월 다른 시도교육청보다 한발 앞서 교외체험학습으로 가정학습을 신청할 경우 연간 60일까지 허용한다는 방침이 자녀의 등교를 망설이는 학부모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했던 지난 6월 초에는 하루 평균 3300명 정도(전체 학생 대비 1.25%)의 학생이 가정학습을 신청했으며, 각 학교는 가정학습 기간 중에도 학생들의 학습결손 최소화를 위해 학습계획서와 결과보고서 검토, 학습자료 등을 제공해왔다.

최근 경북 내 코로나19 사태가 안정 단계로 들어서면서 그 수가 점점 줄어들어 지난주에는 하루 평균 1000명 정도(전체 학생 대비 0.39%)로 신청자가 대폭 감소했다.

지금까지 일선 학교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킨 결과, 학교에 대한 학부모의 신뢰가 쌓여 등교수업을 선택하는 학생이 늘고 있기 때문으로 보여 진다.

임종식 교육감은 “학교 내 감염 예방을 위해 애쓰고 있는 교직원과 학교를 믿고 아이를 보내주신 학부모님께 감사드린다”며 “모든 학생들이 안전하게 등교할 때까지 학생 안전과 건강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