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사설]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주민의 간절한 뜻 알았나
[사설]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 주민의 간절한 뜻 알았나
  • 경북일보
  • 승인 2020년 07월 26일 17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27일 월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 증설에 주민 81.4%가 찬성했다. 압도적 여론이다. 애초부터 지역민들은 맥스터 건설이 절실하다는 것을 잘 인식하고 있었는데 일부 환경 원리주의 단체의 여론 호도로 사실상 시간만 낭비한 꼴이다.

박근혜 정부 당시인 2016년 7월 공론화위원회가 주민·시민단체 등의 의견 수렴을 거쳐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 과거 정부의 의견 수렴 과정이 부족했다며 이를 전면 백지화했다. 그 후 국민 의사가 반영된 결과를 만들겠다며 재공론화를 결정했다. 이후 갈등은 오히려 심해졌다. 위원 15명 가운데 4명이 지난해 말 위원회 활동이 불만스럽다며 사퇴했다.

여기에다 위원회의 위원장까지 공정성 문제를 제기하며 위원회 해체를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사퇴하기까지 했다. 일부 지역민들은 이 같은 위원회 파행에 대해 맥스터 건설을 지연, 원전 가동을 중단하려는 의도라고 힐난하기도 했다.

지난 24일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재검토위)는 월성 원전 맥스터 추가 건설 찬성 118명 81.4%, 반대 16명 11%, 모르겠다 11명 7.6%였다고 공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참여한 시민참여단은 원성 원전 5㎞ 이내에 있는 3개 읍면(경주 감포읍·양북면·양남면) 주민과 인근 경주 시민으로 구성했다. 주민을 대상으로 모두 9차례 설명회를 거친 후 지난달 4일 모집단 3000명을 추리고, 이중 145명의 시민참여단을 선정해 공론화 과정을 거쳤다. 여론조사도 세 번이나 했다.

재검토위 최종 여론조사에서 거주지와 연령, 성별 등 모든 영역에서 찬성비율이 최소 65% 이상 나왔다. 3주 숙의과정을 거치면서 찬성 비율이 1차 조사 때 58.6%에서 2차 80%, 3차 81.4%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참여단 대부분이 맥스터 증설의 필요성에 공감한 것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 에너지 전환정책을 추진하면서 월성 1호기가 폐쇄되고 재검토위의 공론화 과정도 반신반의 하는 상황이었는데 월성원전의 가동 중단 사태를 간신히 피하게 됐다. 사실상 재 공로화가 추진된 지난 3년 넘는 시간을 정부가 혼선을 초래해 허송한 셈이다. 월성원전의 올 3월 기준 기존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포화도가 95.4%다. 공사 기간을 감안 하면 8월부터 증설 공사에 들어가야 한다. 일부 과격 환경단체들의 반대 목소리가 여전하겠지만 주민의 명확한 의사가 파악된 이상 공사를 더 이상 미뤄서는 안 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