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주호영 "박지원, 북한에 30억 달러 보내는 '비밀합의서' 서명"
주호영 "박지원, 북한에 30억 달러 보내는 '비밀합의서' 서명"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27일 19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28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후보자 "그런 것 없어…사실 아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의 서명이 담긴 남북 합의서(?) 사본을 보여주며 질의하고 있다. 박 후보자는 이에 대해 “기억에 없습니다”라고 답했다.연합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7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라는 제목의 문건을 공개하며 “(박 후보자가) 과거 북한에 총 30억 달러를 보내는 내용의 ‘비밀 합의서’에 서명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박 후보자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주 원내대표가 이날 청문회에서 공개한 문건은 2000년 당시 박지원 문화관광부 장관이 북측 송호경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과 만나 6월 정상회담을 합의할 당시에 체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건에는 박 당시 장관의 서명과, 북한 송 부위원장의 서명도 담겼다.

문서는 “남측은 ···북측에 2000년 6월부터 3년 동안 25억 달러 규모의 투자 및 경제협력차관을 사회간접부문에 제공한다”며 “남측은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인도주의 정신에 입각해 5억 달라분을 제공한다”고 돼 있다.

앞서 박 후보자는 남측이 북측에 5억 달러 가량을 대북송금한 의혹으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따라서 당시 25억 달러 투자·차관이라는 이면 합의가 더 있었던 것으로 해석될 소지가 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문건을 공개하며 “서명도 똑같다. 이런 문건에 사인한 적이 없느냐”고 질의했고, 박 후보자는 “그런 것은 없다. 사실이 아니다”고 답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가 문건을 보여주며 재차 질의하자 박 후보자는 “기억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이런 중요한 문건에 사인한 적이 있는지 기억을 못한다니, 기억이 안 나는 것이냐 사인한 적이 없는 것이냐”고 다져 물으며 “이게 사실이면 지금까지 (박 후보자가) 한 말은 다 사실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박 후보자는 “어떠한 경로로 (문건을) 입수한 지 모르지만 4.8 합의서가 공개됐고 다른 문건에는 서명한 적이 없다”고 적극 부인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