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통합당 의원 40% 다주택자…1위는 289억 박덕흠
통합당 의원 40% 다주택자…1위는 289억 박덕흠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28일 19시 5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29일 수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실련, 재산 신고내용 분석 결과…상위 10명 국토교통·기재위 소속
"집값 안정화 선 후분양제 등 필요"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포함) 소속 21대 국회의원 10명 중 4명은 주택 2채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재산 신고내용을 분석한 결과 21대 미래통합당 의원 103명 중 39.8%인 41명이 다주택자였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올해 3월 국회의원 출마 당시 각 후보가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부동산 재산을 토대로 이뤄졌다. 총선 이후 매입하거나 매각한 재산은 반영하지 않았다. 의원들의 당적은 선관위 신고 당시 기준이다.

의원 본인과 배우자의 주택 보유 현황을 보면, 2채 이상 주택을 보유한 의원이 41명(39.8%)이고, 이 중 5명은 3채 이상을 보유한 것으로 신고했다. 무주택자는 9명(8.7%)이었다.

경실련은 “통합당 다주택 보유 의원 41명 중 10명이 국토교통위원회와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으로 조사됐다”며 “부동산부자 의원들은 유관 상임위원회에서 활동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통합당 의원 중 신고액(공시지가) 기준 보유 부동산재산(건물 및 토지 포함)이 가장 많은 의원은 288억9000만 원을 신고한 박덕흠 의원이었다.

박 의원은 아파트 3채, 단독주택 1채, 상가 2채, 창고 2채, 선착장 1개, 토지 36필지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종헌 의원(170억2000만원), 김은혜 의원(168억5000만원), 한무경 의원(103억5000만원) 등이 그 뒤를 이어 100억 원대 부동산재산 보유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통합당 주요 인사들도 수십억원대의 부동산 자산가로 분석됐다.

경실련이 주택으로 신고된 아파트 및 연립주택에 시세를 적용해 계산한 결과, 주호영 원내대표는 50억2500만 원 상당,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19억300만 원 상당의 부동산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추산됐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2017년 20대 국회의원 당시 신고한 부동산을 기준으로 시세를 반영하면 24억4200만 원의 부동산 재산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 본부장은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말한 후분양제 하나도 당론화하지 못하는 것을 보면 비대위원장이라고 있는 사람도 부동산 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없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은 “미래통합당은 그간 규제를 풀고 집값을 올리는 정책을 꾸준히 펴왔다”며 “본질적으로 부동산 문제에 상당한 책임은 통합당에 있다고 감히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통합당이 지난 총선 이후 국민에게 신뢰받는 정당으로 변신하겠다고 말은 하지만 이는 실제 정책으로 나와야 한다”며 “통합당이 제대로 된 정책 제시 없이 계속 이런 식으로 가다간 정치에서 퇴출당할 수도 있다”고 비판했다.

경실련은 부동산 시장 안정과 집값을 잡기 위해선 후분양제, 분양가상한제법, 토지 임대특별법 등 친서민 정책 부활, 부동산재산 시세 신고 의무화 등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