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시의회 예결특위, 2차 긴급생계자금 포함 추경 10조6000억 가결
대구시의회 예결특위, 2차 긴급생계자금 포함 추경 10조6000억 가결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29일 18시 4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30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일자리사업 등 증액
왼쪽부터 대구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안경은, 윤기배, 박갑상, 김혜정 의원.
대구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29일 10조6000억 원 규모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원안 가결했다.

대구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해 시민 모두에게 지급하는 2차 긴급생계자금 2430억 원을 포함해 9943억 원을 증액한 10조6605억 원으로 추경 예산안을 편성다.

증액예산 사업 내용은 대구형 희망일자리사업 1073억 원(국비 108억 원), 재난·재해기금 조성 900억 원,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235억 원, 농수산물도매시장 시설현대화 227억 원, 엑스코 제2전시장 건립 200억 원 등이다

대구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김태원)는 29일 대구시 실국을 상대로 추경안에 대한 질의를 했다.

예결위원은 상수도 본부 공무직 검침원 결원에 따른 신속한 인원 보강 계획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행사 추진 적정성 여부 등을 따졌다.

안경은 위원은 한국뇌연구원 건립 2단계 예산이 10억 원 추가됐다면서 추경에 증액된 이유 등을 물었다.

윤기배 위원은 코로나19 관련, 어떤 행사를 추진하고 있느냐며 팝-엎 레스토랑 등 청소년 사업을 중심으로 추진상황을 캐물었다.

박갑상 위원은 “최근 북구 수도사업소 거침원 2명이 사표를 냈는데 결원 보충이 어떻게 돼 가느냐”면서 “기존의 직원들이 가뜩이나 업무량이 많아 부담이 되고 있는데, 퇴사한 사람의 검침업무까지 떠맡을 수는 없지 않으냐”고 따졌다.

박 위원은 성서 폐기물 소각 등 환경처리시설의 위탁 운영비와 3D안경태 제조기반 구축 사업 추경(12억 원) 등의 증액 이유를 밝혀줄 것을 요구했다.

김혜정 위원은 만약 통합신공항 이전지가 무산 될 경우에 대비한 대책, 시내버스 재정지원금 현황, 상수관에서 이물질 발견과 노후상수도관 등 수돗물 불신에 따른 추진 계획 등을 질의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