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경철로자전거, 가족·여인 즐기는 언택트 관광지 '안성맞춤'
문경철로자전거, 가족·여인 즐기는 언택트 관광지 '안성맞춤'
  • 황진호 기자
  • 승인 2020년 07월 31일 19시 2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7월 31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철로자전거.
문경철로자전거가 올 여름 휴가 가족·여인들과 함께 즐기는 언택트 관광지로 떠오르고 있다.

강과 산의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다양한 야생화들을 만나며 철길을 따라 운행되는 철로자전거는 청정한 자연이 살아 숨 쉬는 문경의 대표적인 체험시설이다.

문경철로자전거는 30여 년 전 석탄을 실어 나르던 철로가 2005년 전국 최초로 철길 위를 달리는 관광자원으로 변모하여 문경 관광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감염 위기 속에 감염 방지를 위한 비대면 문화가 자리 잡은 가운데, 철로자전거는 1대에 4명까지 탈 수 있는 특성상 가족단위 소규모 여행에 안성맞춤이다.

현재 진남역과 구랑리역 2곳에서 운영 중이다. 이 곳은 매년 20만 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이용했지만, 올해는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관광객이 급감함에 따라 관광수익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윤장식 이사장 직무대행은 “관광객 감소에 따라 경영위기 극복을 위하여 직원들이 자체적 시설 보수에 힘쓴 결과 약 2500만 원의 예산 절감 성과를 내었다”며 “앞으로 문경이 명품 관광 도시로 다시 한번 도약하기 위해 관광객 유치 홍보 활동과 안전한 시설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경철로자전거는 문경관광진흥공단 홈페이지(www.mgtpcr.or.kr)를 통해 예약 접수할 수 있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