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천시 '벼 도열병' 발생 주의…예방·적기방제 당부
김천시 '벼 도열병' 발생 주의…예방·적기방제 당부
  • 김부신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1일 15시 5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1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장마, 저온 등으로 ‘벼 도열병’ 확산이 우려되고 있어 철저한 예찰과 방제가 요구되고 있다. 사진은 도열병 발생한 벼. 김천시 농업기술센터 제공.
김천시 농업기술센터 최근 장마, 저온 등으로 ‘벼 도열병’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장마철 병 발생에 대비한 철저한 예찰과 방제를 당부했다.

벼 도열병은 높은 습도와 저온에서 발생하는 병으로서, 비가 자주 오거나 흐린 날씨에 많이 나타나고 일품, 영호진미 등 도열병에 약한 품종과 특히 질소비료를 많이 준 논에서 발생이 증가한다.

잎도열병 발생이 지속될 경우, 이삭도열병으로 번질 우려가 있으므로 7월 말 ~ 8월 초 침투이행성의 약효 지속기간이 긴 아족시트루빈 성분의 입제형 농약을 살포하고, 출수전 강우 예상 시 비가 멈춘 틈을 타서 도열병 방제 약제(유제 또는 수화제)와 고착성 전착제를 혼용 살포하는 방제를 실시하도록 주문했다.

서범석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도열병 방제를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볍씨 소독을 철저히 하고 질소질 비료 사용을 줄여 병을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김부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부신 기자
김부신 기자 kbs@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