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경연 "지역 특성에 맞는 정책 절실"…인재·일자리 뉴딜 연계 사업 발굴 강조
대경연 "지역 특성에 맞는 정책 절실"…인재·일자리 뉴딜 연계 사업 발굴 강조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2일 21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3일 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판 뉴딜을 진행하는 가운데 경북·대구는 친환경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 선도 등 지역 특성에 맞는 정책이 절실하다는 연구 결과 나왔다.

대구경북연구원 나중규 박사 등은 지난달 30일 대경 CEO Briefing 제619호에 ‘한국판 뉴딜, 대구경북은 일자리와 인재 뉴딜에 집중하자’라는 주제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최근 정부는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경제를 선도하기 위한 국가발전전략의 일환으로 한국판 뉴딜 정책을 내놨다.

한국판 뉴딜은 추격형에서 선도형 경제, 탄소의존에서 저탄소 경제, 불평등에서 포용사회로의 대전환을 위한 국가 발전전략이다.

다만 나 박사는 주로 단기 임시 일자리와 서비스업에 맞춰져 있어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첨단 제조업 중심의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중후장대 제조 산업의 구조 전환에 한국판 뉴딜 사업을 활용하는 정책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지역뉴딜 사업을 위해 단계적으로 정부의 디지털·그린 뉴딜 사업과 연계 가능한 사업을 발굴하는 것이 필요하다.

중장기적으로 경북·대구를 중심으로 남부권 사이언스 벨트, 초광역 낙동강 물관리 사업, 남부권 신산업 벨트 등을 통해 지속적인 뉴딜 정책 활용방안이 요구된다.

여기에 해마다 기업의 유출이 심화돼 청년 인재가 급속히 빠져나가고 있는 만큼 지역 대학의 경쟁력 강화와 연계한 지역 인재 뉴딜 정책이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디지털과 그린 뉴딜의 체계적 추진에 필요한 지역 차원의 통합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효과적인 업무 추진을 지원할 실무지원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역 뉴딜 정책을 성공적으로 수립, 추진하기 위해 우선 지역의 디지털 인프라를 기반으로 국가 혁신성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과 연계, 지역의 독자적 DNA 생태계를 구축하고 디지털 뉴딜 관련 성공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신산업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특화된 신재생에너지 인프라를 기반으로 독자적 그린 뉴딜 사업을 발굴, 친환경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을 선도해야 한다.

한국가스공사·한국전력기술·한국수력원자력 등 지역 소재 에너지 공기업과 연계, 친환경에너지 중심의 분산전원 계획을 구체화할 필요가 있다.

녹색기술·스마트기술 등과 연계해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민간투자 사업을 촉진해야 한다.

핵심인재를 양성도 중요한데 디지털-그린 융합인재 양성, 혁신형 일자리 생태계 구축, 청년 신창의 공간 조성 등이 시급하다.

현재 추진 중인 ‘휴스타(HuStar) 대경혁신인재양성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지자체·지역기업·대학·연구기관 간의 연계를 강화, 인재 뉴딜의 중심지로 발돋움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고용보험 가입률을 높이고 취약계층 교육훈련 지원, 대구경북형 기본소득제 도입 등을 검토할 시기로 꼽았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