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사설] 경북 산업단지 10곳 지정, 내실이 더 중요하다
[사설] 경북 산업단지 10곳 지정, 내실이 더 중요하다
  • 경북일보
  • 승인 2020년 08월 03일 16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4일 화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가 올해 산업단지 지정계획을 확정했다. 도는 경주와 영천, 상주 등 경북 7개 시군에 10곳의 산업단지 6㎢를 산업단지로 지정했다. 평 수로 치면 180만 평이 넘는 면적이다.

경북도의 이번 산업단지 지정계획은 당초 상주일반산업단지, 영천 대창일반산업단지, 영천첨단복합도시, 안동 경북바이오2차 일반산업단지, 영주 반구전문농공단지, 칠곡 농기계자동차특화일반산업단지, 포항 미남일반산업단지 등 6개 시·군 7곳 3.3㎢에다 경주시가 요청한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외동3일반산단, 외동4일반산단 등 3곳 2.7㎢가 더 추가됐다.

경북에 10곳의 산업단지가 더 지정되는 것은 환영할 일이지만 걱정이 앞서는 것이 사실이다. 경북과 대구에 기존 산업단지들도 제대로 활성화 되지 않아 전국에서 최하위의 생산효율성을 나타내고 있기 때문이다. 산업단지의 지정이 능사가 아니라는 얘기다. 자칫 산업단지만 조성해 놓고 수년 간 텅텅 빈 터만 있는 것을 상상하면 이 어려운 시기에 이만저만한 낭비가 아닌 것이다.

DGB경영연구소의 비즈니스리뷰 자료에 의하면 경북과 대구에는 20년이 넘는 노후 산업단지 비중이 45%나 된다. 최근에는 구미·칠곡·김천·성주 산업단지를 하나의 영역으로 묶어 개조작업을 진행하기로 했고, 영천 언하공업지역 역시 활성화 시범지역으로 정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포항국가산업단지와 경산1일반산업단지 등 핵심산업단지들도 전방산업의 부진에다 중국산 저가 물량공세,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통상리스크 확대 등으로 생산효율이 크게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때에 경북의 산업단지가 한꺼번에 무분별하게 지정돼 자칫 이름뿐인 산업단지로 전락하지 않을 지 걱정이 앞서는 것이다.

경주의 3개 산업단지가 추가된 것은 국토교통부 산업입지정책심의회가 지난달 29일 경주 3곳의 산단 조성지를 대상으로 입주수요, 재원조달계획, 사업시행자 자격요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산업단지로 최종 확정한 데 따른 것이다.

추가 지정된 혁신원자력연구단지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원자력 분야 핵심기술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조성하는 전용 연구단지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이 2023년까지 2920억 원을 투입,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창출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외동3·4일반산단은 경주에 산업단지 개발 실수요 기업(19개사)이 직접 조성하는 단지라는 점에서 산업단지 효율성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곳에 금속가공제품제조업, 기타기계 와 장비제조업을 유치하겠다지만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다. 상업단지 지정보다 내실이 더 중요한 문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