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 대통령 "폭우 따른 인명피해 최소화 만전"
문 대통령 "폭우 따른 인명피해 최소화 만전"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3일 19시 4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4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가취소 청와대 복귀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중부지방 집중호우 대책을 점검하기 위해 여름휴가 일정을 전격 취소했다. 추후 휴가 일정은 미정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주말 경남 양산 사저로 내려갔다가 청와대로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3일 청와대에서 중부지방 비 피해 상황과 집중호우에 대비한 홍수 대책을 긴급 점검하며 참모진에게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기습적인 폭우로 인해 국민의 생명이 위협받고 재산상 피해 늘어나는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나타냈다”며 “특히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최우선을 두고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저지대 상습침수지역, 산사태나 붕괴우려지역 등은 사전에 철저히 통제하고 주민들도 대피시켜 안타까운 희생을 미연에 방지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며 “국민께 신속하고 정확하게 정보를 알리는 노력에도 힘 써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