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야당 "박원순·오거돈 성범죄 맞나"…여가부 장관 "수사 중"답변 회피
야당 "박원순·오거돈 성범죄 맞나"…여가부 장관 "수사 중"답변 회피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3일 19시 4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4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연합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여야가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서 공방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끝까지 직답을 피해 갔고, 야당에서는 “오죽하면 여성가족부가 아닌 ‘여당 가족부’라고 하겠냐”는 질타가 이어졌다.

3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연숙 국민의당 의원은 이정옥 여가부 장관에게 “여가부가 올해로 20년 됐다. 성인이 되면 자율과 책임이 부여된다. 여가부도 정권 눈치를 보지 말고 소신껏 일해야 한다”며 “여가부가 정권 눈치보기, 뒷북 대응 등 좋지 않은 모습을 너무 많이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죽하면 여성가족부 아니라 ‘여당 가족부’란 말까지 나왔겠나”라고 질타했다.

이에 이 장관은 “전적으로 동의한다. 저희가 시민단체가 아니라서 (부처의) 입장표명보다 대책 마련에 우선하다 보니 국민들께서 답답함을 느끼셨으리라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이 장관은 박원순 전 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권력형 성범죄가 아니냐’는 김미애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문에는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제가 죄명을 규정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답변을 회피했다.

이에 김 의원은 “(오거돈 전 시장) 본인이 인정했는데, 확정판결이 나야 하느냐. 그러니까 여가부 폐지 주장이 나온다”고 비판했고, 이 장관은 끝까지 “수사 중인 사건”이라는 말만 되풀이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왔다. 김정재 통합당 의원은 이 장관에게 “페미니스트를 자처하는 문 대통령에게 가장 대표적인 권력형 성범죄에 대한 입장 표명을 건의할 생각은 있느냐”라고 물었다. 하지만 이 장관은 “조사권과 수사권 (여가부가 아닌) 해당 부처가 담당하고 있다. 여가부는 수사 결과에 대해 지켜보는 입장”이라며 “저희는 피해자를 광범위적으로 설정하고 이들을 안정적으로 조력하는 데 집중하겠다”라고만 답했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 의원들의 항의가 이어졌고, 김정재 의원은 아랑곳하지 않고 “청와대와 경찰 중 피의사실 유출 진원지가 어딘지도 밝혀야 한다”며 발언을 이어갔다.

계속되는 고성에 정춘숙(민주당) 여가위원장이 “축약해서 말해달라”고 제지하자 김정재 의원은 “아직 3분이 남았다. 저에게 주어진 시간은 제가 쓰는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이에 민주당은 야당이 오히려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동근 의원은 “오히려 이런 언급이 잊혔던 서지현 검사, 피해자 김지은까지 소환한다”며 “여가부가 이런 2차 피해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