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 반대 대규모 상경 시위 결정"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 반대 대규모 상경 시위 결정"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4일 07시 1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4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전체회의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는 3일 전체회의를 열고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반대 시위 등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벌여나가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한 위원이 전체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포항항지진범대위 제공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는 3일 전체회의를 열고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반대 시위 등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벌여나가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포항지역 각계 시민단체 대표 등 70여 명이 참석한 이 날 회의서는 지난달 27일 입법 예고된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의 주요 내용 중 하나인 지급기준에 대해 “피해한도 및 지급비율 (70%)을 정한 것은 피해주민들의 뜻을 저버린 독소 조항으로 즉각 폐지돼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와 함께 대책위원들은 포항지진특별법 제14조의 ‘실질적인 피해구제’란 피해 입은 만큼 100% 피해를 구제해 준다는 의미인 만큼 100% 지급을 위해 어떠한 희생도 감수하며 투쟁해 나가자는데 뜻을 모았다.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는 3일 전체회의를 열고 ‘포항지진특별법 시행령 개정(안)반대 시위 등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벌여나가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포항지진범대위 제공
공원식 범대위 공동위원장은 “입법 예고 기간인 오는 13일까지 다양한 의견을 내주면 정부 측에 전달하겠다”며 “의견은 각자 다를 수 있어도 우리의 주장이 관철될 때까지 여러분들과 포항시민들은 적극적인 참여와 단결된 행동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참석 대책위원들은 구체적인 상경 시위 일시 및 장소 등은 집행부에 일임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