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덕 영해면 주민들 "주민 정서와 맞지 않는 풍력사업 안돼"
영덕 영해면 주민들 "주민 정서와 맞지 않는 풍력사업 안돼"
  • 최길동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4일 18시 2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에너지 괴시리 전통마을 대형풍력발전 설치 반대 시위 나서
영해면 괴시리청년들이 4일 오전 영덕군청 주차장에서 풍력발전사업 결사 반대시위를 벌였다.
경북 영덕군 영해면 청년들과 주민들이 4일 오전 인근 야산에 추진 중인 풍력발전사업에 반대하는 시위에 나섰다.

이날 영덕군청에 모인 반대 주민들은 “괴시리 전통마을과 영해향교 뒤 야산에 주민정서와 맞지 않는 풍력사업은 결사반대한다”고 외쳤다.

호지마을(괴시리)풍력발전소는 사업비 470억원으로 H에너지가 영해면 괴시리 인근 뒷산에 대형풍력발전 4기(총 16.8㎿) 설치를 추진 중이다.

지난 2017년 산업자원통상부의 발전사업허가를 거쳐 지난 6월 영덕군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주민들에 따르면 현재 추진 중인 H에너지의 호지마을풍력발전사업은 지난 2017년 호지마을(괴시리)과 대진리, 사진리 인근 야산에 비슷한 규모의 풍력발전소를 추진하다 주민 반대에 부딪혀 사업을 접은 W사 관계자들이 회사명과 사업내용변경한 후 호지마을(괴시리)에 다시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지마을 풍력발전 반대대책위원장인 고재광 영해면애향청년회장은 “영해면 중심지 활성화 사업과 도시재생뉴딜사업,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사업 등 전통·문화사업이 진행 중인데 시가지에서 훤히 보이는 야산에 풍력발전기 설치는 절대 안 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영덕군 관계자는 “민간 발전사업자가 사유지를 이용한 개발행위 신청을 하는데 허가기준에 문제없어 어쩔 도리가 없다”면서 “만약 허락하지 않으면 행정소송이 들어올 께 뻔하다”며 답답해했다.

최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길동 기자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영덕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