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 영일대해수욕장 ‘Stay in Pohang’ 모래조각 작품 '인기'
포항 영일대해수욕장 ‘Stay in Pohang’ 모래조각 작품 '인기'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4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가 오는 16일까지 영일대해수욕장에서 ‘Stay in Pohang’을 주제로 모래조각 작품을 전시한다. 만화 캐릭터 동해수호대.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에 모래조각 작품이 전시돼 눈길을 끌고 있다.

포항시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바다를 배경으로 볼거리를 제공해 심신 힐링 및 지역 경제 활력을 도모하기 위해 16일까지 영일대해수욕장에서 ‘Stay in Pohang’을 주제로 모래조각 작품을 전시한다.

이번 모래조각 작품은 여권 없이 세계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전 세계의 관광지를 모티브로 메인 작품 1개, 서브 작품 2개가 제작됐다.

러시아 성 바실리 대성당.
메인작품은 포항의 ‘상생의 손’, 미국의 ‘자유의 여신상’, 프랑스의 ‘에펠탑’, 영국의 ‘런던 브리지’를 한 번에 감상할 수 있으며, 서브작품인 이집트의 대표적인 유적지인 ‘피라미드’, ‘스핑크스’와 러시아의 ‘성 바실리 대성당’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아이들에게 친숙한 캐릭터인 ‘동해 수호대’ 작품도 만날 수 있다.

이집트 스핑크스와 피라미드.
포항시 조철호 해양산업과장은 “포항이 가진 대표적인 해양자원인 모래로 만든 작품을 통해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