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전공의부터 동네의원까지 연쇄 파업 예고
전공의부터 동네의원까지 연쇄 파업 예고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4일 20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협, 대표자 회의서 결의…장기화 땐 진료 차질 불가피
의대 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 추진방안 당정협의’가 열린 23일 국회 정문 앞에서 대한의사협회가 “문제는 인원이 아니라 배치다” 현수막을 들고 증원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
전공의들의 파업이 예고되면서 지역 상급종합병원 등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지난 1일 열린 전공의 대표자 회의에서 7일 중환자실과 응급실을 포함, 전 분야에 대한 파업을 결의했다.

대전협은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등에 대한 반발하고 있으며 파업하기로 뜻을 모았다.

파업이 예고된 만큼 대구시와 상급종합병원은 대책 마련과 함께 정부와 대전협의 대화 과정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시는 연가를 사용하는 방식으로 파업을 벌이며 지역에서 인턴으로 근무하는 인원은 759명, 전공의 206명 등 총 965명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북대가 인턴과 전공의를 포함 371명으로 가장 많으며 계명대 동산병원·대구동산병원 183명, 영남대병원 165명, 대가대병원 144명, 파티마병원 76명 등이다.

시는 이중 실제 파업에 동참하는 인원을 조사하는 한편 각 병원에 대책 마련을 협조한 상태다.

각 병원들은 대전협의 결정인 만큼 대부분의 인턴과 전문의가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전문의를 투입해 의료 공백을 막고 입원 환자 중인 환자의 경우 상태에 따라 조기 퇴원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여기에 파업 전날 미리 처방을 내리는 한편 변수가 많은 응급실의 경우 당직 근무 형태로 전문의를 상주시킨다는 계획이다.

지난 2002년 의학분업 파업 때 개원의와 전공의 포함 70%가 4차례 파업에 참여, 큰 혼란을 겪었다.

반면 지난 2014년 원격 진료 추진 반대 등으로 촉발된 파업은 개업의 20.9% 참여하고 전공의의 파업 참여는 대부분 이뤄지지 않아 큰 의료 공백 없이 넘어갔다.

이번에는 그나마 파업이 하루만 진행 돼 큰 혼란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는 조심스러운 전망이다.

하지만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것이 의료계의 관측이다.

당장 오는 14일 전문의를 포함, 개업의의 파업이 예고된 만큼 사태가 조기에 해결되지 않을 경우 파장을 감당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정부가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좀 더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한 대학병원 관계자는 “의사 중 전공의와 인턴 비중이 60% 이상을 차지, 의료 공백이 없을 수는 없을 것”이라며 “장기화 될 경우 문제가 커져 대화로 빨리 문제가 해결되기를 바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