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레바논 총리 "폭발 항구 창고에 질산암모늄 2천750톤 6년 보관"
레바논 총리 "폭발 항구 창고에 질산암모늄 2천750톤 6년 보관"
  • 연합
  • 승인 2020년 08월 05일 08시 0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산암모늄, 무기제조 기본원료…‘2004년 北용천역 폭발’ 때 유출 폭발
지중해 연안 국가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규모 폭발참사는 폭발성 물질인 질산암모늄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들이 4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날 오후 베이루트에 있는 항구에서 폭발이 두 차례 발생했으며, 이 폭발로 항구가 크게 훼손됐고 인근 건물이 파괴됐다. 현재까지 최소 73명이 숨지고 3천700명이 부상한 것으로 레바논 보건부는 집계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폭발이 발생한 베이루트 항구 창고에는 약 2천750톤의 질산암모늄이 6년간 보관돼 있었다”고 밝혔다.

농업용 비료인 질산암모늄은 화약 등 무기제조의 기본원료로 사용된다.

지난 2004년 4월 북한 용천역 폭발사고 당시에도 질산암모늄이 유출되면서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 바 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