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천시, 지역민 폭염 피해 최소화 총력…TF팀·재난도우미 등 운영
김천시, 지역민 폭염 피해 최소화 총력…TF팀·재난도우미 등 운영
  • 김부신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5일 17시 2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6일 목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시는 8월 폭염에 대비해 전광판을 활용해‘폭염 국민행동요령’ 홍보 하고 있다. 김천시 제공
김천시는 장마철 이후 폭염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폭염대응 TF팀 운영 및 재난도우미 지정·운영을 통한 시민들의 폭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다 하고 있다.

시는 재해 예·경보 마을방송, 전광판 등을 활용해‘폭염 국민행동요령’ 홍보 및 폭염 예방을 위한 그늘막을 확대 설치하고, ‘양심양산 대여서비스’를 통해 폭염 시 온열질환을 예방하고 양산을 통한 자연스러운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으로 코로나19 감염을 예방까지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8월에는 주요 간선도로에 살수차를 이용한 물 뿌리기를 실시해 도심 열섬 현상 완화로 깨끗한 도심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긴 장마 이후에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되면 시민들의 불편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 된다”며 “모든 시민이 건강한 여름을 보내실 수 있도록 홍보 및 예찰활동 강화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부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부신 기자
김부신 기자 kbs@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