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시 "추석 전까지 시민 모두에게 '대구희망지원금' 지급"
대구시 "추석 전까지 시민 모두에게 '대구희망지원금' 지급"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5일 18시 1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6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서민경제지원위원회, 2차 생계지원금 명칭 지정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는 5일 “코로나19 서민생계지원위원회가 2차 생계지원금의 명칭을 ‘대구희망지원금’으로 정하고 지원금을 추석 전까지 시민 모두에게 골고루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서민생계지원위원회는 시민 설문조사를 통해 2차 생계지원금을 전 시민에게 골고루 지급하는 것이 좋겠다는 시민 의견을 확인했다. 또 2차 생계지원금의 명칭에 대한 시민선호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구희망지원금’이 가장 높은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민의 온라인 소통 플랫폼, ‘토크대구’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7월 30일부터 8월 3일까지 5일간 실시한 명칭 선호도 조사에는 총 2870명의 시민이 참여했다. 그 결과 대구희망지원금이 1175표(40.9%), 대구동행지원금 612표(21.3%), 토닥토닥지원금 603표(21.0%), ④동고동락지원금 173표(6.0%)로 ‘대구희망지원금’이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김태일 서민생계지원위원회 위원장(영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은 “대구희망지원금이 대구시민 모두에게 희망의 씨앗이 되기를 기대하며, 지원금이 빠르고 편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