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수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헌혈증 1004매·후원금 1000만원 전달
한수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헌혈증 1004매·후원금 1000만원 전달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5일 19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6일 목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왼쪽에서 세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5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서 열린 ‘소아암 어린이 헌혈증 및 후원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은 5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사랑의 천사 헌혈증’ 1004매와 후원금 1000만 원을 전달했다.

서울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서 열린 전달식에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과 서선원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사무총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양 기관은 소아암으로 고통받는 어린이와 가족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나눔 활동에 앞으로도 적극 협력키로 뜻을 모았다.

한수원은 평소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임직원 대상 자발적 헌혈 운동을 펼쳐왔다.

특히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헌혈자가 급감하는 등 국가 차원의 혈액 수급 부족 위기가 발생함에 따라 이를 극복하기 위한 헌혈 운동에 적극 앞장서 왔다.

한수원은 2016년부터 현재까지 4166명의 임직원들이 헌혈을 통해 고귀한 생명 나눔에 동참했으며, 특히 이번에 전달된 헌혈증은 수년간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증한 것이라 의미가 더 크다.

한수원은 2017년에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헌혈증 1000매와 후원금을 전달한 바 있다.

소아 백혈병 환자는 발병 초기 3~4주마다 받는 항암 치료 때 많은 수혈을 받아야 해 수혈 비용 부담이 큰데, 헌혈증서 한 장으로 혈액 한 팩 수혈에 대한 개인부담금을 전액 감면받을 수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작은 정성으로 모인 헌혈증과 후원금이 투병으로 고통받는 아이들이 건강한 삶을 되찾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한수원은 앞으로도 어린이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