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형 희망일자리 참여자 1만6685명 업무 개시
대구형 희망일자리 참여자 1만6685명 업무 개시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5일 19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6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생활방역지원 등 7개 분야 914개 사업 본격 추진
달서구청 희망일자리사업TF팀 관계자들이 사업 본격 시작에 앞서 사업 물품과 선발자 배치 등을 점검하고 있다. 대구시
대구시는 6일부터 시 전역에서 생활방역지원 등 7개 분야 914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이를 위해 ‘코로나19 극복 대구형 희망일자리’ 참여자 1만6685명을 선발했다.

이에 앞서 대구시는 지난달 1일부터 10일까지 대구시 전역 주소지별 읍·면·동 등 144곳에서 참여를 희망한 2만3404명에 대해 8개 구·군 등에서는 소득, 재산, 실직 기간, 취업·취약계층, 휴폐업 유무 등을 확인, 선발 기준을 종합적으로 적용해 선발했다.

선발된 1만6685명은 생활 방역 지원 8501명, 공공휴식 공간 개선 4049명, 공공 업무 지원 1373명, 산업밀집지역 환경정비 213명, 재해예방 143명, 청년지원 1585명, 지역특성화사업 821명 등이다. 이들은 근로계약서 작성, 안전교육 실시 후 6일부터 4개월 간 어린이집, 학교, 지하철역사, 전통시장 등 다양한 공공분야 일터로 출근한다.

특히 어린이집, 학교 등 아동, 청소년시설에서 일하는 3570명은 성범죄 경력과 아동 학대관련 범죄 전력 조회를 반드시 거치는 등 보다 엄격한 기준을 적용했다.

전체 1만6685명 중 37%에 달하는 6228명은 다중이용시설을 비롯해 상대적으로 대 시민 접촉이 많은 근로 여건을 고려, 코로나19 검사 실시 후 사업에 참여하도록 해 불안과 위험을 사전에 없앴다.

대구시는 이번에 선발된 1만6685명의 특성을 분석해 실업대책 수립을 위한 소중한 자료로 활용하고, 참여자 의견도 적극 수렴해 취업연계지원 확대 방안 등도 함께 고심해 나갈 계획이다.

선발자들의 연령과 성별로는 △20대 남성 926명, 여성 1146명 △30대 남성 712명, 여성 1357명 △40대 남성 822명, 여성 2861명, △50대 남성 1674명, 여성 3246명, △60대 이상 남성 1952명, 여성 1989명이다.

연령 별로는 50대가 가장 높은 29%, 60대 이상 24%, 40대 22%, 20대, 30대가 각각 12%로 같게 나타났고, 40대 이상 중장년이 75%를 차지했다.

대구시와 8개 구·군은 이번 사업에 선발되지 못한 시민들에게는 사업 취지와 선발기준 등을 투명하게 설명하고, 개인적 사정 등으로 중도포기자 발생 시 대체 인력도 즉시 채용할 예정이다.

김태운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이번 희망일자리를 통해 시민들에게 경제적으로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길 바란다. 시민들이 원하는 반듯하고, 활기찬 일자리를 많이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