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통합당, 공수처장 추천위원 선정 착수
통합당, 공수처장 추천위원 선정 착수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5일 19시 4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6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희숙식' 대응으로 여론전 계획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본회의 종료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연합
미래통합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추천위원 선정에 착수했다.

통합당은 앞서 “공수처가 정권 입맛에 맞지 않는 고위직을 압박하는 위헌적 수단이 될 수 있다”며 공수처 설치를 위한 논의 자체에 선을 그어왔다.

하지만 지난 4일 국회의장이 추천위원 추천 기한을 정하는 공수처 운영규칙 제정안이 국회를 통과한 데 이어, 여권이 추천위원 선임을 압박하자 무조건 반대로 일관한 대응 전략을 바꾸기로 했다.

논의 자체를 거부해 정부·여당의 의도대로 공수처가 구성되도록 하기보다는, 실제 효과를 거둘 전략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이와 관련 당 핵심 관계자는 “추천위원 선정 작업이 내부적으로 어느 정도 진행되고 있다”며 “청와대와 여당이 원하는 대로 공수처가 만들어지는 것을 볼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문제는 절대 과반을 차지한 민주당이 원구성과 부동산법 입법과 마찬가지로 공수처법 및 관련 규칙을 개정해서라도 단독 출범을 강행할 경우, 공수처 출범을 막을 뾰족한 방도가 없다는 것이다.

통합당은 다만 추천위원 선정을 서두르지는 않는다는 방침이다.

헌법재판소에 공수처법에 대한 위헌 소송이 제기된 만큼 헌재의 판단이 먼저라는 입장이다.

한편으로는 여론전에도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앞서 부동산 법과 관련한 윤희숙 의원의 본회의 발언이 국민적 호응을 얻으면서 이번에도 국회라는 공간을 통해 정부 여당의 부당함을 알리면서 명확한 논리로 국민적 공감대를 이끌어 낸다는 복안이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