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항지진트라우마센터, 공무원 '마음건강관리과정' 프로그램 운영
포항지진트라우마센터, 공무원 '마음건강관리과정' 프로그램 운영
  • 곽성일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5일 20시 0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6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가 코로나 19 장기화와 각종 격무 스트레스로 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스트레스 해소와 심신안정을 통한 행정서비스 역량강화를 위해 공무원 ‘마음건강관리과정’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포항시가 코로나19 장기화와 각종 격무 스트레스로 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스트레스 해소와 심신안정을 통한 행정서비스 역량강화를 위해 공무원 ‘마음건강관리과정’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재난지원 인력인 공무원들의 경우 코로나19, 폭우 등 재난현장에 직접 참여하기 때문에 트라우마에 노출되기 쉬워 일반인에 비해 더 많은 심리지원이 요구된다. 이번 공무원 ‘마음건강관리과정’은 포항지진트라우마센터에서지난 7월 27일부터 8월 19일까지 총 7회에 걸쳐서 160여 명의 직원이 참여하게 된다.

주요 내용은 △소중한 내 일상 찾기 특강 △마음건강 체크 △심신안정 장비 체험 △공동체 회복 프로그램 마스크 만들기 체험 등으로 구성하였으며, 마음건강 체크 결과에 따라 전문가의 초기상담 후 지속관리가 필요한 사람은 센터장(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과의 화상상담 등 지속적인 관리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참여자들이 만든 마스크는 향후 복지시설에 전달할 계획이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공무원 A씨는 “이번에 트라우마센터를 처음 방문했는데 트라우마가 무엇인지 어떻게 극복을 하는지 쉽게 이해하게 되었고 프로그램도 체험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재난발생 시 현장에서 피해주민을 응대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영렬 포항지진트라우마센터장은 “공무원들은 재난경험자이자 재난지원인력으로 심리지원에 있어서 더욱더 관리가 필요하다”며 “2년 전에 발생한 포항지진에 이어 최근 코로나까지 앞으로 다가올 재난에 대비해 경찰, 소방공무원까지 사업을 확대해 재난 트라우마 대비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