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시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개최도시 협약
경주시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개최도시 협약
  • 황기환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6일 07시 4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5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 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대회를 위한 개최 도시 협약식이 5일 경주시청에서 열렸다. 사진은 협약식에 참석한 장상진 브라노앤뉴 대표, 이영석 경주부시장, 박인비 선수(왼쪽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경주시
올해 4회째를 맞는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 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개최 도시 협약식이 5일 경주시청에서 열렸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영석 부시장과 장상진 브라노앤뉴 대표, 박인비 프로가 참석해 7일부터 9일까지 진행되는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골프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상호 노력한다는 내용의 협약을 맺었다.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 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대회는 세계 최고의 실력을 자랑하는 한국 여자 프로 골퍼 국내파와 해외파 선수 간 자존심을 건 이벤트 대회다.

총 26명의 선수가 참가해 한국여자골프의 수준 높은 플레이와 더불어 경주의 아름답고 다양한 풍경을 동시에 감상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국내파 KLPGA 선수와 해외파 연합 LPGA, JLPGA 선수 등이 참가해 포볼 6게임, 포섬 6게임, 1대1 싱글 12게임 등으로 진행돼,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 대회는 지난 2015년 부산에서 처음 개최했으며, 2017년부터는 박인비 프로의 요청으로 경주에서 개최되고 있다.

매년 2만여 명의 갤러리가 운집할 만큼 인기가 많은 대회이지만, 올 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참가 선수와 갤러리의 안전을 위해 무관중 대회로 진행된다.

대회는 MBC, 케이블TV, 골프전문방송 등에서 생중계되며, 선수들의 플레이와 더불어 경주의 주요 문화재와 사적지 등을 소개해 역사, 문화, 그리고 스포츠 도시로서의 이미지가 널리 홍보된다.

이영석 부시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경주에서 4번째 대회를 개최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특히 올해는 가장 뜨거운 8월에 대회가 개최되는 만큼 코로나19로 지친 경주시민과 국민에게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뜨거운 불꽃을 지피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