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카카오 2분기 역대 최고 실적…카톡광고·선물·콘텐츠가 견인
카카오 2분기 역대 최고 실적…카톡광고·선물·콘텐츠가 견인
  • 연합
  • 승인 2020년 08월 06일 09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6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9천529억·영업익 978억…작년보다 30%·142% 증가
카카오가 카카오톡 기반 광고 및 ‘선물하기’ 등 커머스·콘텐츠 사업 선전에 힘입어 역대 최고 실적을 올렸다.

카카오는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9천529억원, 영업이익 978억원을 올렸다고 6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2분기보다 각각 30%, 142% 증가한 것이며 모두 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다.

영업이익률도 10.3%를 기록했다.

매출을 부문별로 보면 플랫폼 부분 매출은 4천927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2%,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했다.

카카오톡 사업인 톡비즈 매출은 전 분기 대비 11%, 전년 동기 대비 79% 증가한 2천484억원이었다. 카카오 비즈보드 매출 확대와 등 커머스 매출이 성장한 영향으로 분석됐다.

포털비즈 매출은 1천175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 증가, 전년 동기 대비 14% 감소했다.

신사업 부문 매출은 1천268억원이었다. 전 분기 대비 26%, 전년 동기 대비 149% 증가한 수치다.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모빌리티 신규 사업 매출 성장세가 높았고, 카카오페이 금융 서비스 확대도 신사업 부문 성장을 견인했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전 분기 대비 8%,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한 4천602억원이었다.

유료콘텐츠 매출은 1천190억원을 기록했다. 전 분기 대비 23%, 전년 동기 대비 46% 성장한 수치인데 카카오재팬의 글로벌 거래액 증가와 카카오페이지의 IP 사업 가치 확대 영향이었다.

카카오는 특히 카카오재팬의 일본 내 웹툰 서비스인 ‘픽코마’의 거래액이 전년 대비 약 2.5배 성장하면서 세계 최대 콘텐츠 시장 중 하나인 일본에서 주목받는 플랫폼으로 부상했다고 전했다.

게임 콘텐츠 매출은 전 분기 대비 11%, 전년 동기 대비 9% 성장한 1천75억원으로 나타났다. ‘달빛조각사’ 등 모바일게임이 준수한 실적으로 뒷받침했다.

음악 콘텐츠 매출은 전 분기 대비 0.2%,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한 1천510억원을 달성했다.

IP 비즈니스 기타 매출은 전 분기 대비 1%, 전년 동기 대비 1% 증가한 827억원이었다.

카카오의 2분기 영업 비용은 8천551억원이었다. 전 분기 대비 10%, 전년 동기 대비 23% 늘어났다. 회사 측은 연결 종속회사 편입으로 인한 인원 증가와 외주 인프라 확대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