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승수, 대구지하철 참사 왜곡인용 여가부 사과 촉구
김승수, 대구지하철 참사 왜곡인용 여가부 사과 촉구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6일 18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수 의원(미래통합당·대구 북을)
미래통합당 김승수(대구 북구을) 국회의원이 여성가족부 산하기관에서 대구 지하철 참사를 왜곡해 인용했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6일 “여가부 산하기관인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이하 양평원)은 ‘공무원 대상 성(性)인지 사이버교육과정’ 영상에서 대구지하철 참사 생존자 인터뷰를 사례로 들며, 사고 당시 남성들만 교육을 받아 무사했다는 식으로 갈등을 조장했다”며 “이는 양성평등에 대한 안일한 인식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로, 남녀갈등은 물론 국민의 아픔까지도 이용하는 문재인 정부의 후안무치함이 어디까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특히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는 343명의 시민이 희생된 사건으로, 대구시민조차 감히 입에 올릴 수 없는 고통이다”며 “양평원은 남성들만 재난대비 교육을 받아 무사했다는 신빙성 없는 정보를, 공무원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 영상에 삽입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감 능력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이 기관의 인식수준으로 우리 사회의 사각지대를 살피고 양성평등을 실현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며 “혐오와 갈등을 더욱 증폭시키는 것이 아닌지 매우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대구지하철 참사가 한국 사회에 남긴 재난의 의미를 퇴색시키고 갈등을 조장시킨 담당자와 이를 검토한 양평원 원장, 상급기관인 여가부 장관은 이 사태에 대해 책임지고 대국민 사과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여가부 장관은 최근 국회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례가 권력형 성범죄에 해당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끝까지 답변을 회피하며 침묵한 바 있다”며 “장관은 본인의 모호한 태도가 소속 산하기관의 기강과 양성평등 기준까지 해이하게 만든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고 반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