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 코로나19 안심식당 2225곳 지정
경북도, 코로나19 안심식당 2225곳 지정
  • 오종명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6일 19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안심식당 확산 캠페인
경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안심식당’ 2225곳을 지정한다고 6일 밝혔다.

안심식당은 덜어먹기가 가능한 도구 비치?제공, 위생적인 수저관리, 종사자 마스크 착용 등 3대 식사문화 개선수칙을 기본적으로 준수하는 식당이다.

도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업소별 매일 2회 이상 소독하기를 추가해 4대 실천과제 이행업소에 안심식당 스티커를 부착하기로 했다.

안심식당은 올해 말까지 도내 일반음식점 2천225곳을 지정할 예정이며, 모범음식점·위생등급제 지정업소와 신청을 희망하는 음식점에 4억800만 원의 예산으로 덜어먹는 용기, 개별 수저 포장지 등의 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안심식당의 저변확대를 위해 도내 주요 다중이용시설 및 재래시장에서 한국외식업중앙회 경북도지회와 함께 경북안심식당 범도민 캠페인을 실시하고 안심식당 동참을 적극 홍보했다.

경북도홈페이지에 안심식당 지정 업소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등록하고, 지도서비스 애플리케이션 T맵 검색창에 안심식당을 검색하면 누구나 주변의 안심식당을 간단하게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실행한다.

김진현 복지건강국장은 “안심식당은 코로나 이후 영업 매출상승 및 감염병 걱정을 덜어주는 필수 음식점 인증제도가 될 것”이라며 “경북이 전국의 모범사례가 되도록 영업주와 도민의 관심이 더욱 필요하다” 라고 말했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