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골프대회, 7일 경주에서 개막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골프대회, 7일 경주에서 개막
  • 연합
  • 승인 2020년 08월 06일 19시 4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6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일 통산 244승 따낸 해외파 vs 국내파 대결
파이팅하는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참가선수들 6일 오후 경북 경주 블루원 디아너스 컨트리클럽에서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에 참가하는 선수들이 파이팅하고 있다. 연합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이 7일부터 사흘간 경북 경주 블루원 디아너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올해로 6회째인 이 대회는 공식 투어 대회가 아니지만 한국, 미국, 일본 투어에서 활약하는 한국 여자골프 선수들의 실력대결로 팬들의 관심을 끈다.

올해 대회는 미국과 일본 등 외국 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 13명이 한 팀을 이루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소속 13명이 이에 맞서는 해외파와 국내파 자존심 대결로 펼쳐진다.

해외파에는 대회를 개최하는 ‘골프 여제’ 박인비(32)를 비롯해 세계 랭킹 1위까지 올랐던 유소연(30),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왕 이정은(24) 등이 출전하고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소속 신지애(32)와 이보미(32)도 모습을 보인다.

KLPGA 투어 팀에는 박현경(20), 임희정(20) 등 2000년생 ‘차세대 주자’들과 ‘국내 최강’ 최혜진(21), 올해 투어 신인으로 1승을 따낸 유해란(19) 등이 출전한다.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들의 우승 횟수를 더하면 244승에 이른다.

신지애가 한국에서 21승, 미국 11승, 일본 22승 등을 독식했고 국내 선수 중에서는 최혜진이 아마추어 시절 포함 9승을 최다를 기록했다.

 

 

선전 다짐하는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참가선수들 6일 오후 경북 경주 블루원 디아너스 컨트리클럽에서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에 참여하는 선수들이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연합

 

앞서 열린 5차례 대회에서는 해외파가 3승으로 우위를 보이지만 지난해 대회에서는 KLPGA 투어가 15-9로 승리했다.

첫날 포볼(두 명의 선수가 한 조를 이뤄 각자의 공으로 경기한 뒤 더 좋은 성적을 그 팀의 점수로 삼는 방식), 둘째 날은 포섬(두 명의 선수가 한 조를 이뤄 공 한 개로 경기하는 방식) 경기가 열리고 마지막 날은 싱글매치플레이로 우승팀을 정한다.

해외연합 주장을 맡은 신지애는 “이 대회에 처음 나오는 데 어려운 시기에 한자리에 모여서 열리는 대회인 만큼 승패도 중요하지만 많은 분께 희망과 힘을 드리는 경기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KLPGA 팀의 주장인 김지현(29)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주장을 맡았는데 좀 더 감회가 새롭다”며 “레전드 언니들과 함께해서 더 긴장되지만 언니들과 좋은 추억을 쌓아가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첫날 포볼 매치는 1조에서 유소연-배선우 조와 임희정-이소영 조가 맞붙고 2조는 박인비-이민영과 박민지-김지영의 대결이 성사됐다.

3조는 최나연-이미향 조와 최혜진-박현경의 대결, 4조는 신지애-이정은 조와 김아림-유해란 조의 대결이 펼쳐진다.

5조는 김하늘-허미정 조가 오지현-최예림 조를 상대하고 마지막 6조는 지은희-김효주 조와 김지현-이소미 조가 승부를 겨룬다.

우승팀은 7억원, 준우승팀은 5억원의 상금을 받는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