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상공회의소, ‘대구산업선 내 호림역사 신설’ 필요·시급성 호소
대구상공회의소, ‘대구산업선 내 호림역사 신설’ 필요·시급성 호소
  • 박무환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6일 20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기재부 등에 건의
(가칭)호림역사 설치 건의 위치도
대구시의회에 이어 대구상공회의소가 ‘대구산업선 내 호림(지하철)역사 신설’의 필요성과 시급성을 호소하고 있다.

대구상의는 “대구에서 가장 큰 산단인 성서산업단지에 대구산업선 역사 설립이 제외돼 성서공단의 화물운송 및 통근수요 해결에 어려움이 예상된다”면서 대구 산업선 내 호림 역사를 신설해 줄 것을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대구시 등에 건의했다.

국가 균형 발전 프로젝트 일환인 ‘대구산업선 철도건설’이 2019년 1월 정부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을 통과함에 따라, 대구지역 산업단지가 집중된 서남부권 기업들의 물류비용 절감과 고용여건 개선이 크게 기대 됐다.

그러나 2019년 기준 16조 8000억 원을 생산하고, 대구 산업단지 근로자의 44%를 차지하는 ‘성서산업단지’에 대구산업선 역사가 없어 산업선으로서의 역할이 무색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대구상의는 대구 산업선의 계명대역과 설화 명곡역 사이에 대구지역 산업 활동의 핵심 거점인 성서산업단지를 정차하는 (가칭)호림 역사 설립을 건의했다.

대구상의는 건의문에서 “성서산업단지가 산업단지 대개조 사업지로 선정된 만큼 지금보다 생산과 고용이 증가하고, 타 산업단지와의 인적·물적 교류가 더욱 활발해져 교통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향후 성서산업단지가 지역에서 더 주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호림역사 설립을 통해 장래 크게 증가하는 교통수요의 원활한 처리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대구상공회의소 관계자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가 확정됨에 따라 대구 산업선의 필요성이 더 높아졌다”며 “현재 국토교통부에서 진행하고 있는 대구산업선 기본용역계획에 호림 역사가 반드시 반영되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앞서 대구시의회 송영헌 의원 등 6명은 지난달 24일 권영진 대구시장과 간담회를 갖고 대구산업선 호림역 추가설치를 강력히 건의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