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정부, 1000만 달러 대북 인도적 지원…"WFP 통해 송금"
정부, 1000만 달러 대북 인도적 지원…"WFP 통해 송금"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6일 20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10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한다.

정부는 6일 제316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남북협력기금으로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에 1,000만 달러(약 119억 원)를 지원하는 안을 심의·의결했다.

정부가 WFP를 통해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에 나선 것은 지난 2014년(700만 달러)과 2015년(210만 달러), 2019년(450만 달러)에 이어 네 번째다.

이번 지원은 WFP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당초 지난 6월 의결이 추진됐지만 북한의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등으로 남북관계가 경색되자 보류됐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취임 이후 첫 대북 인도지원 결정이다. 이 장관은 ‘먹는 것, 아픈 것, 죽기 전에 보고 싶은 것’ 등 인도협력을 최우선 추진과제로 꼽고 있다.

통일부는 “북한에서 가장 도움이 필요한 계층인 영유아와 여성의 인도적 상황 개선에 기여한다는 판단으로 지원키로 했다”면서 “앞으로 인도적 협력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업 지원은 WFP가 북한 내 7세 미만 영유아와 여성의 삶의 질 개선을 목표로 북한과 합의해 추진하는 사업에 정부가 일정 부분 공여하는 형태다.

구체적으로는 북한 9개도 60개 군 내 보육원·유치원 등의 영유아와 임산·수유부를 대상으로 영양 강화식품 약 9,000t을 지원하는 ‘영양지원사업’과 취로사업에 참가한 북한 주민 2만6500명에게 옥수수·콩·식용유 3,600t을 제공하는 ‘식량자원’ 사업 등이다.

이날 교추협에서는 DMZ(비무장지대) 평화통일문화공간 조성사업을 지원하는 안건도 의결됐다.

DMZ 평화통일문화공간 조성사업은 남북출입사무소와 철거 감시초소(GP) 등을 활용해 남북이 함께하는 문화교류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올해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진행되며, 올해는 일부 건물을 박물관으로 리모델링하고 철거 GP를 전시공간으로 꾸미는 등에 필요한 사업비 28억9200만 원을 지원키로 했다.

내년엔 32억7000만 원, 2022년에는 137억 원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통일부는 “DMZ 일대의 평화적 이용을 통해 남북 간 민족 동질성을 회복하고 접경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