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교육부, 경북대병원장 임명 치일피일…코로나19 공공의료 공백 우려
교육부, 경북대병원장 임명 치일피일…코로나19 공공의료 공백 우려
  • 전재용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6일 20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병원 전경.
경북대학교병원장 임명이 두 달 이상 지연되면서 지역 공공의료에 공백이 생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확진 경로조차 깜깜이 상황인 만큼, 지역 공공의료의 컨트롤타워 부재가 근심거리로 자리 잡은 것이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대구지역지부 경북대병원분회(이하 경북대병원분회)는 6일 성명서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에 발생하면서 대유행 위험에 대한 경계심을 늦출 수 없고, 특히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겪은 대구지역은 2차 대유행 준비에 있어 컨트롤타워의 중요성이 더욱 절실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교육부가 병원구성원의 의견과 지역사회의 의견이 반영된 경북대병원장을 조속히 임명해 코로나19 시기에 공공병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앞서 경북대분회에서는 1400여 명이 응답한 전 직원 설문조사결과를 교육부에 전달하기도 했다.

이들은 “지난 5월 병원장 후보 추천 이사회가 열린 이후 두 달이 넘도록 인사검증 기간이 있었지만, 교육부는 현재까지도 청와대의 인사검증이 끝나지 않았다고 한다”며 “앞서 병원 구성원과 지역사회의 의견을 분명히 전달했음에도, 병원장 공석 사태를 빚어가면서 임명을 늦추는 청와대의 인사검증에 권력의 입장이 반영되는 목소리가 크게 작용하는 것이 아닌지 의심과 우려의 눈길을 거둘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청와대와 교육부는 구성원의 의견과 지역사회의 의견을 무시하고 의료적폐 세력을 경북대병원장으로 임명해서는 안 된다”며 “만약 구성원과 지역사회 의견을 무시하고 병원장 임명을 할 경우 코로나 시기에 병원장 퇴진 투쟁이라는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