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입추 하루 앞둔 상주시 농가, 고추 말리기 작업 한창
[포토] 입추 하루 앞둔 상주시 농가, 고추 말리기 작업 한창
  • 박영제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6일 20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6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기상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 들었음을 알리는 입추(立秋) 하루 앞둔 6일 오후 경북 상주시 이안면 양범2리 ‘상주 이장님 농장’에서 직원이 건조기에 들어갈 고추를 살펴보고 있다. 농장 관계자는 ‘ 원래 햇빛에 고추를 말리는 작업을 고수했지만 전국적으로 장마가 길어지는 탓에 건조기를 사용한다, 이런 습한 날씨에는 햇빛에 고추를 말리면 수분을 흡수해 건조가 안된다.’고 속사정을 밝혔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절기상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 들었음을 알리는 입추(立秋) 하루 앞둔 6일 오후 경북 상주시 이안면 양범2리 ‘상주 이장님 농장’에서 직원이 건조기에 들어갈 고추를 살펴보고 있다. 농장 관계자는 ‘ 원래 햇빛에 고추를 말리는 작업을 고수했지만 전국적으로 장마가 길어지는 탓에 건조기를 사용한다, 이런 습한 날씨에는 햇빛에 고추를 말리면 수분을 흡수해 건조가 안된다.’고 속사정을 밝혔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절기상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 들었음을 알리는 입추(立秋) 하루 앞둔 6일 오후 경북 상주시 이안면 양범2리 ‘상주 이장님 농장’에서 직원들이 건조기에 있는 고추를 살펴보고 있다. 농장 관계자는 ‘ 원래 햇빛에 고추를 말리는 작업을 고수했지만 전국적으로 장마가 길어지는 탓에 건조기를 사용한다, 이런 습한 날씨에는 햇빛에 고추를 말리면 수분을 흡수해 건조가 안된다.’고 속사정을 밝혔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절기상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 들었음을 알리는 입추(立秋) 하루 앞둔 6일 오후 경북 상주시 이안면 양범2리 ‘상주 이장님 농장’에서 직원들이 건조기에 있는 고추를 살펴보고 있다. 농장 관계자는 ‘ 원래 햇빛에 고추를 말리는 작업을 고수했지만 전국적으로 장마가 길어지는 탓에 건조기를 사용한다, 이런 습한 날씨에는 햇빛에 고추를 말리면 수분을 흡수해 건조가 안된다.’고 속사정을 밝혔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절기상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 들었음을 알리는 입추(立秋) 하루 앞둔 6일 오후 경북 상주시 이안면 양범2리 ‘상주 이장님 농장’에서 직원들이 건조기에 있는 고추를 살펴보고 있다. 농장 관계자는 ‘ 원래 햇빛에 고추를 말리는 작업을 고수했지만 전국적으로 장마가 길어지는 탓에 건조기를 사용한다, 이런 습한 날씨에는 햇빛에 고추를 말리면 수분을 흡수해 건조가 안된다.’고 속사정을 밝혔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절기상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 들었음을 알리는 입추(立秋) 하루 앞둔 6일 오후 경북 상주시 이안면 양범2리 ‘상주 이장님 농장’에서 직원이 건조기에 들어갈 고추를 살펴보고 있다. 농장 관계자는 ‘ 원래 햇빛에 고추를 말리는 작업을 고수했지만 전국적으로 장마가 길어지는 탓에 건조기를 사용한다, 이런 습한 날씨에는 햇빛에 고추를 말리면 수분을 흡수해 건조가 안된다.’고 속사정을 밝혔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절기상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 들었음을 알리는 입추(立秋) 하루 앞둔 6일 오후 경북 상주시 이안면 양범2리 ‘상주 이장님 농장’에서 직원이 건조기에 들어갈 고추를 살펴보고 있다. 농장 관계자는 ‘ 원래 햇빛에 고추를 말리는 작업을 고수했지만 전국적으로 장마가 길어지는 탓에 건조기를 사용한다, 이런 습한 날씨에는 햇빛에 고추를 말리면 수분을 흡수해 건조가 안된다.’고 속사정을 밝혔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절기상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 들었음을 알리는 입추(立秋) 하루 앞둔 6일 오후 경북 상주시 이안면 양범2리 ‘상주 이장님 농장’에서 직원이 건조기에 들어갈 고추를 살펴보고 있다. 농장 관계자는 ‘ 원래 햇빛에 고추를 말리는 작업을 고수했지만 전국적으로 장마가 길어지는 탓에 건조기를 사용한다, 이런 습한 날씨에는 햇빛에 고추를 말리면 수분을 흡수해 건조가 안된다.’고 속사정을 밝혔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절기상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 들었음을 알리는 입추(立秋) 하루 앞둔 6일 오후 경북 상주시 이안면 양범2리 ‘상주 이장님 농장’에서 직원이 건조기에 들어갈 고추를 살펴보고 있다. 농장 관계자는 ‘ 원래 햇빛에 고추를 말리는 작업을 고수했지만 전국적으로 장마가 길어지는 탓에 건조기를 사용한다, 이런 습한 날씨에는 햇빛에 고추를 말리면 수분을 흡수해 건조가 안된다.’고 속사정을 밝혔다.

박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영제 기자
박영제 yj56@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