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 대덕문화전당 전시실 리모델링…24일 재개관
대구 대덕문화전당 전시실 리모델링…24일 재개관
  • 김현목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7일 09시 2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대덕문화전당이 23년 만에 전시실 리모델링을 마무리하고 시각예술분야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오는 24일 재개관 한다.
대구 대덕문화전당이 전시실 리모델링을 마무리하고 새롭게 출발한다.

남구청은 대덕문화전당이 23년 만에 전시실 리모델링을 마무리하고 시각예술분야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오는 24일 재개관 한다고 밝혔다.

지역 8개 구·군 중 1998년 최초로 만들어진 대덕문화전당은 연면적 6700㎡로 공연장 536석과 아트홀, 2개의 전시실, 7개의 문화강좌실로 구성돼 있다.

앞산의 수려한 자연 안에 들어서 문화와 자연이 공존하는 남구를 대표하는 공간으로 꼽힌다.

지난 2016년 공연장과 일부 시설을 개·보수했지만, 전시실은 20년 전 그대로였다.

공연예술과 시각예술의 기울어짐을 보완하고 남구의 문화예술발전을 위한 일환으로 올해 전시실 리모델링이 기획됐다.

또한 남구청은 지난 6월 앞산순환도로변 관문경관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대덕문화전당 진·출입로를 대폭 확장했다.

시민들이 위치를 잘 찾을 수 있도록 표지판과 대덕문화육교 디자인을 새롭게해 전당으로의 접근성을 높였다.

지난 4월부터 시작된 전시실 리모델링을 위해 전당의 직원들은 대구시 전체 미술관과 갤러리를 찾아 시장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현대적이고 전시 관람이 효율적인 공간으로 조성됐으며 층고를 최대한 높이는 등 작품의 관람에 방해가 되지 않는 완벽한 화이트 큐브를 위해 고심했다.

백귀희 관장은 “훌륭한 작가들의 전시로 대덕문화전당이 남구 문화예술의 중심으로 새롭게 거듭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