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토] 경북·대구지역 병원 전공의·의대생 전면 파업
[포토] 경북·대구지역 병원 전공의·의대생 전면 파업
  • 박영제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7일 12시 2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7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경북 대구지역 병원에 근무하는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860여 명과 의대생 등 모두 1600여 명이 7일 오전 대구 북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2020 젊은의사 단체활동’에 참석해 의료 4대 악법의 문제점에 대한 발표를 듣고 있다. 이날 전공의 1만 6000여 명으로 구성된 대한전고의협의회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7일 7시부터 24시간 동안 응급실,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인력까지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섰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박영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영제 기자
박영제 yj56@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