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 특보, 경북·울산 해역 확대 발령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 특보, 경북·울산 해역 확대 발령
  • 손석호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8일 07시 2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8일 토요일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무라입깃해파리. 경북일보DB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 특보가 경북까지 확대 발령됐다.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경상북도와 울산시 해역에 노무라입깃해파리가 다수 출현함에 따라 7일 이 해역에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 특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해파리가 국지적(1개 시·군·구 이상)으로 발견(노무라입깃해파리 1마리 이상/100㎡)되고, 민·관 해파리모니터링 발견율이 20%를 초과하여 어업피해가 우려될 때 해파리 주의 경보가 발령된다.

앞서 수산과학원은 지난 6월 16일 전남, 경남, 제주 해역에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단계 특보를 발령했으며, 지난달 29일 부산 해역까지 확대 발령한 바 있다.

이후 8월 초 현재 노무라입깃해파리가 해류를 따라 동해안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울산과 경북해역에서 주의단계 수준으로 출현하고 있어 주의단계 특보를 확대 발령하게 됐다.

해수부는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특보 발령에 따라 관할 지자체에서 매주 현장 모니터링을 통해 해파리 동향을 지속적으로 관찰하도록 하는 등 감시체계를 강화하고, 해파리 절단망과 피쉬펌프 등 방제장비가 설치된 선박을 이용해 해파리 제거작업을 즉각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지자체를 통해 주의단계 특보 발령 지역의 해파리 출현량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해파리 제거작업 현장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전까지 해파리 주의보가 발령된 전남, 경남, 제주, 부산 해역에서는 구제작업을 통해 1122t 해파리를 제거한 바 있다.

또한, 본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에서 해파리 쏘임 사고 주의를 당부한다. 해파리를 발견했을 때는 물놀이를 멈추고 즉시 피해야 하며 쏘임 사고 시에는 주변의 안전요원에게 신고해 신속히 응급처치를 받아야 한다. 지자체에서는 해파리 발견 시 적극적인 제거 및 주의 안내 방송, 물놀이 입수 통제 등 조치를 통해 안전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다.

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중국 연안에서 발생해 해류의 흐름에 따라 우리나라로 유입되는 노무라입깃해파리가 지난 5월부터 동중국해에서 출현하기 시작해 6월부터 남부해역인 전남, 경남, 제주, 부산으로 이동 일부 연안에 집적됐었다. 8월 현재는 울산, 경북까지 출현하고 있으며, 8월 중순이 되면 강원도까지 확대 출현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용석 해수부 어업자원정책관은 “해파리 위기대응 지침에 따라 해파리 출현 모니터링과 어업피해 예방을 위한 지도를 강화하는 한편, 출현 해역에서의 해파리 제거작업도 신속히 실시해 어업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어업인들께서도 해파리를 목격할 경우 국립수산과학원, 관할 지자체 및 해경으로 신고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지훈 2020-08-09 13:45:04
양포 내.외항 주변부터 경주 척사항 까지 해파리 많아요..
가시는 분들은 조심하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