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남대 거울못에 희귀 ‘빅토리아연꽃’ 2년째 활짝 '눈길'
영남대 거울못에 희귀 ‘빅토리아연꽃’ 2년째 활짝 '눈길'
  • 김윤섭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9일 14시 4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9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 거울못에 핀 빅토리아연꽃(개화 첫째날).영남대 제공

영남대 거울못에 ‘빅토리아연꽃’이 피는 이색풍경이 지난해에 이어 2년째 연출됐다.

빅토리아연은 남미 아마존강 유역에서 자라는 열대성 수련과 식물이다. 1836년 영국의 식물학자 린들 리가 영국으로 씨앗을 가져와 10여 년 만에 꽃을 피우는 것에 성공해 당시 마침 즉위한 빅토리아 여왕의 이름을 붙여 빅토리아 레지아(Victoria regia)라고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이후 빅토리아 아마조니카(Victoria amazonica)로 변경됐으며, 또 다른 한 종은 파라과이에서 자생하는 크루지아나(Victoria cruziana)가 있다.

빅토리아연은 잎의 크기, 구조, 꽃의 성별 변화, 향기, 수정 특성 등 독특한 성질로 인해 사진작가 등으로부터 인기가 많다.
 

영남대 거울못에 지난해에 이어 2년째 희귀 연꽃들이 피는 이색풍경이 연출됐다.(야개연).영남대.

특히, ‘대관식’이라고 불리는 개화 과정이 상당히 주목된다. 빅토리아연꽃은 3일간 피는데 밤에 피고 아침에 진다. 첫날에는 아이보리색의 꽃이 진한 파인애플 향기를 내면서 피고, 다음날 일찍 지고 난 후 2일째 밤에는 왕관 형태의 핑크색 꽃이 된다. 그리고 셋째 날 새벽 물속으로 사라진다. 2일째 핀 꽃이 빅토리아여왕의 왕관과 같다고 하여 그 개화 과정을 ‘대관식’이라고 한다.

빅토리아연은 첫째 날 암꽃이었다가 둘째 날 수꽃으로 바뀐다. 자생지에서는 특정 매개곤충이 수정을 담당하는데, 원산지가 아닌 곳에서는 수정을 시키기가 매우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영남대 거울못에 핀 빅토리아연꽃(개화 둘째날).영남대 제공

이번에 영남대 거울못에 핀 빅토리아연은 지난해 8월 인공 수정을 통해 10월에 종자를 채취하고 올해 2월에 파종하여 개화한 것이어서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영남대 거울못에는 다양한 연꽃과 수련이 자라고 있어 여름이면 밤낮으로 다양한 꽃들이 교대로 피고 있다. 법수홍련, 반야월홍련 등을 포함한 10여 종의 연꽃과 밤에만 피는 야개연을 포함하여 10종류가 넘는 온대수련과 열대수련이 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