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덴마크 대형 도축장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일시 폐쇄
덴마크 대형 도축장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일시 폐쇄
  • 연합
  • 승인 2020년 08월 09일 17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09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연합

덴마크의 한 대형 도축장에서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일시 폐쇄 조치가 내려졌다.

9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덴마크의 육류 가공업체 ‘데니시 크라운’은 수도 코펜하겐에서 50㎞ 떨어진 링스테드에 있는 도축장 한곳에서 140명이 넘는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이곳을 폐쇄했다고 전날 밝혔다.

이 도축장에는 900명 가까이 일하고 있으며 매주 수만 마리의 돼지가 도축된다.

데니시 크라운은 지난 6일 이 도축장의 직원 가운데 120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후 음성 판정을 받은 모든 직원을 다시 검사한 결과 22명이 추가로 확진됐다고 전했다.

회사 측은 “우리는 현장 직원들 사이에서 연쇄 전염을 막기 위해 최소한 1주일 동안 이 도축장을 닫을 것”이며, 이곳의 모든 직원은 격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유럽 최대의 돼지고기 제품 생산업체다.

앞서 독일 등 일부 다른 유럽 국가의 도축장에서도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바 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