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 비대면으로 코로나 시대 국제도시 자매·우호 교류
경북도, 비대면으로 코로나 시대 국제도시 자매·우호 교류
  • 양승복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9일 18시 0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0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니 서자바주·중국 허난성과 화상회의 진행
경북도청사
경북도가 코로나19로 세계 각국의 물리적 이동이 제한된 가운데 자매 우호지역과 화상회의를 개최하면서 비대면(언택트)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

9일 경북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서자바주와 비대면 화상회의를 시작으로 중국 허난성과 화상회의를 통해 교류활성화 방안을 논의했으며, 경북도, 일본 에히메현, 중국 산시성 3개 지자체가 함께하는 온라인 화상회의를 계획하고 있다.

우선 지난달 말 개최된 인도네시아 서자바주와의 화상회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방식의 투자양해각서 체결 방안을 논의하고 양 지역 간 경제·통상·과학·기술 분야 교류확대에 합의했다. 향후 액션플랜 실행 및 서자바주의 새로운 항구도시 개발에 따른 해양교류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화상회의를 열기로 했다.

지난 7일 개최된 중국 허난성과의 화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발생에 따른 상호 구호물품 지원에 대한 감사 인사를 시작으로 상호 기념주간 제정을 위한 협약서 체결관련 사항과 추후 지사·성장간 화상회의 추진 등을 논의했으며, 공무원 상호파견, 사이버 수출 상담회, 전시회 정기 참가, 사절단 파견 등 코로나19 종료 후 교류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이달 중에는 한·중·일 트라이앵글 교류의 일환으로 처음 시도되는 경북·일본 에히메현·중국 산시성 간 청소년 스포츠 교류추진을 위한 3자 화상회의를 열어 3개 지자체간 친선경기와 문화탐방이 조속히 성사될 수 있도록 논의할 방침이다.

한재성 경북도 외교통상과장은 “화상회의는 코로나19로 국제교류 사업이 사실상 중단되고 당초 예정됐던 자매우호도시와의 인적, 스포츠, 문화, 청소년 교류 등의 사업이 취소된 가운데 국제교류의 활성화를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향후 비대면 화상회의를 정례화해 언택트 외교 활성화 뿐 아니라 관련 사업을 발굴해 지속적으로 교류·협력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