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특별여행주간’ 덕 못봤다...방문객 경북 7.9%·대구18.9% 줄어
‘특별여행주간’ 덕 못봤다...방문객 경북 7.9%·대구18.9% 줄어
  • 이정목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9일 18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0일 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관광공사, 사업효과 분석
언택트 여행지 가고 싶은 1위로 뽑힌 영주 희방폭포. 경북일보 DB
지난달 특별여행주간에 경북·대구 지역의 관광수요가 6월에 비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는 큰 폭으로 감소했다.

지난 4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대응 안전한 여행문화를 확산하고 내수 활성화를 높이기 위해 실시한 ‘2002 특별여행주간(7월 1일~19일)’ 사업효과를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분석해 발표했다.

분석은 KT 기지국 감시 통신이동 자료와 BC카드 사용실적 자료 등 거대 자료를 분석했으며 그 결과 지역 방문과 관광소비지출액 모두 6월 같은 기간(2020년 6월 3일~21일 이하 전월 동기) 보다 증가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2019년 7월 3일~21일 이하 전년 동기) 수준에는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는 특별여행주간 동안 지역방문자 수가 전월 동기 대비 4.1%가 증가했고 특히 제주는 23.6%, 강원 18.6%, 인천 9% 순으로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 때는 전반적으로 감소세를 보였지만 강원은 6.8% 전북은 2.8%, 제주는 1.4%가 오히려 증가했다.

경북·대구지역의 전월 동기 대비 지역 방문자 수는 경북이 816만3000 명으로 전월 787만8000명에 비해 3.6% 상승했고 대구는 463만8000명으로 전월 435만6000명에 비해 6.5%가 상승했다.

전년 동기 기준으로는 경북이 지난해 886만2000명이 다녀가 올해 7.9%가 감소했고 대구는 지난해 572만 명이 방문해 18.9%가 감소했다.

특별여행주간 동안의 관광소비지출도 전월 동기와 비교했을 때 숙박이 29.9%, 여행사 지출 25.8% 등 모든 분야에서 고르게 증가했고 특히 교통비 부문이 30% 중·후반대(대중교통 38.3%, 자가용 34.2%)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부문별 고른 증가 덕에 전월 동기 대비 전체 관광소비지출은 26.9%가 성장했지만 전년 동기 수준과 비교했을 때는 약 87.3% 정도의 회복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아직 우리 관광산업이 코로나19의 충격으로 벗어나고 있지 못한 것으로 해석했으며 다만 특별 여행주간 동안의 전년동기 대비 감소세가 6월보다 둔화한 것으로 나타나(16.8%→12.7%) 향후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문체부는 이번 특별여행주간 결과를 바탕으로 여름 성수기 관광수요가 하반기에도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오는 10월 말부터 약 2주간(10월 31일 ~ 11월 15일) 가을여행주간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정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정목 기자
이정목 기자 mok@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