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통합 "내년 재보선서 서울·부산시장 탈환"
통합 "내년 재보선서 서울·부산시장 탈환"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9일 20시 1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0일 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조직 정비·공약준비 시동
미래통합당이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을 뽑는 내년 보궐선거를 앞두고 서둘러 내부 정비 작업에 착수했다.

여권의 잇단 실책으로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지지층 이탈이 감지되는 현 상황을 발판 삼아 ‘전국 선거 4연패’의 늪에서 빠져나오겠다는 각오다.

통합당은 지난 7일 당무감사위원회를 발족한 뒤 곧장 서울시당과 부산시당, 경남도당과 소속 지역구 당협에 대한 특별당무감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서울시와 부산시는 내년 보선이 치러지는 지역이고, 경남도의 경우 김경수 지사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이다.

일반당무 감사는 시행 60일 전에 감사 일정을 공고해야 하지만, 특별당무감사는 그러한 제한이 없다. 재보선을 치르거나 가능성이 있는 지역에 대한 공천 작업에 미리 대비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당무감사 대상도 기존 원외 당협에서 시·도당까지로 확대했다.

이와 함께 중앙당 사무처는 9월까지였던 시·도당 위원장 임기를 두 달 앞당겨 끝낸 데 이어 각 시·도당으로부터 당 개혁에 관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정책위 차원에서도 보선을 염두에 둔 정책 구상에 들어갔다.

서울과 부산에서 출마했던 전·현직 의원과 캠프 인사들을 대상으로 정책 아이디어를 모아 공약과 선거 전략을 짜는 작업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책위 관계자는 “민주당의 경우 보궐 선거의 원인을 제공한 데다 후보를 낼지 여부를 두고 논란이 있어 선거 준비가 더딜 수밖에 없다는 판단”이라며 “우리가 먼저 철저한 준비를 통해 이슈를 선점한다는 각오”라고 밝혔다.

통합당은 또 이달 말 의원 연찬회에 앞서 열리는 원외위원장 워크숍에서 성폭력 대책특위 위원으로 임명된 이수정 경기대 교수로부터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진행한다.

이는 성추문으로 논란이 된 민주당과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주면서 당내 기강도 잡으려는 포석으로 해석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