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제5호 태풍 '장미' 경북·대구 관통…최대 200㎜ 물폭탄 뿌린다
제5호 태풍 '장미' 경북·대구 관통…최대 200㎜ 물폭탄 뿌린다
  • 류희진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09일 20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0일 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전 남해안 상륙해 늦은 밤까지 직접 '영향권'
기상청, 저지대 침수·산사태 등 피해 예방 철저 당부
제5호 ‘태풍’ 장미 이동 예상 경로. 9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60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태풍 장미는 현재 시속 37km로 북상 중이며 10일 오전 3시께 서귀포 남쪽 약 350km 부근 해상으로 올라올 전망이다.연합

제5호 태풍 ‘장미’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

이번 태풍은 10일 오전 제주도 동쪽 해상을 경유해 같은 날 오후께 남해안을 통해 상륙한 뒤 11일께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9일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장미’는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3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2㎞의 빠른 속도로 북동진 중이다.

현재 중심기압 1000hPa(헥토파스칼), 순간 최대풍속 시속 65㎞의 태풍이며 강풍반경은 230㎞다.

태풍은 점차 세력을 키워 10일(월요일) 오전에는 최대풍속 시속 76㎞, 강풍반경 250㎞까지 몸집을 불릴 것으로 예상된다.

‘장미’는 10일 오전 9시께 제주도 남쪽 약 90㎞ 부근 해상에 도달한 뒤 오후 중 부산에서 약 70㎞ 떨어진 남해안을 통해 상륙하겠다.

이 경우 올해 여름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첫 태풍이 될 예정이다.

이후 태풍은 남부지역과 일부 동해안 지역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10일 밤 울릉도 인근을 지나면서 차차 힘을 잃고 열대저기압으로 변할 것으로 대구기상청은 내다봤다.

대구기상청은 “태풍이 10일 새벽까지 29℃ 이상의 고수온 해역을 지나면서 더 발달하기 좋은 환경이 갖춰져 있긴 하지만, 중상층 대기에서는 태풍 주변으로 건조한 공기가 분포하기 때문에 급격히 발달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태풍의 세력이 매우 약하기 때문에 저기압으로 약화하는 시점이 빨라질 수 있으며 기압계의 변화 상황에 따라 이동 경로·속도·상륙지역이 매우 유동적인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태풍의 영향을 받는 남해안은 밀물 때 해안 저지대가 침수될 가능성이 있으니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이번 태풍 장미는 우리나라가 제출한 이름이다. 태풍위원회는 회원국이 제출한 이름을 순서에 따라 번갈아 사용한다.

한편, 정체전선과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의 영향으로 11일까지 경북과 대구에는 100∼20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전국적인 누적 강수량을 보면 11일까지 중부지방의 경우 100∼300㎜(최대 500㎜ 이상),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100∼200㎜다.

태풍의 이동 경로에 가장 가까운 제주 남부·산지와 경남, 지리산 부근은 최대 300㎜가 넘는 비가 내릴 수 있겠다.

기상청은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와 남쪽의 덥고 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사이에서 다량의 수증기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불어 들면서 남북으로 폭이 좁고 동서로 긴 강수대가 형성됐다”면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고 강수량의 지역적인 편차가 크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11일까지 많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저지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의 비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