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제주 태풍 '장미' 영향 벗어나…세력 약했던 탓에 피해 없어
제주 태풍 '장미' 영향 벗어나…세력 약했던 탓에 피해 없어
  • 연합
  • 승인 2020년 08월 10일 15시 0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0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호 태풍 ‘장미’가 제주를 지나간 10일 오후 서귀포시 안덕면 카페 마노르블랑을 찾은 관광객들이 활짝 핀 배롱나무와 나무수국 꽃 사이에서 여유를 즐기고 있다. 연합
제주도가 제5호 태풍 ‘장미’ 영향권에서 벗어났다. 태풍 세력이 약한 탓에 다행히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제주지방기상청은 10일 오후 1시를 기해 제주도 전역에 내려졌던 태풍주의보를 해제했다.

제주도 전 해상과 남해서부 서쪽 먼바다에 내려졌던 태풍주의보는 풍랑주의보로 대체했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지점별 강수량은 한라산 삼각봉 112㎜, 윗세오름 102.5㎜, 성산수산 59.5㎜, 성산 48.8㎜, 선흘 34.5㎜, 신례 31.5㎜ 등이다.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에서 벗어났지만 11일 오전까지 30∼80㎜의 비가 더 올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다행히 이번 태풍은 세력이 약한 탓에 제주에 태풍과 관련해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오후 1시 현재까지 접수된 태풍 관련 피해 신고는 한 건도 없다.

태풍이 제주에 최근접 했던 낮 12시에도 제주도 전역에 바람이 초속 1∼5m로 부는 데 그쳤다.

이는 나뭇잎이나 가느다란 가지가 흔들리고, 깃발이 가볍게 날리는 수준의 바람이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는 “예보와 같이 태풍 자체가 세력이 약한 데다가 제주가 태풍 왼쪽에 있어 바람이 가장 많이 분 곳도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10m에 그쳤다”며 “태풍이 반시계방향으로 도는 특성상 왼쪽에 위치하면 바람에 영향을 상대적으로 덜 받게 된다”고 말했다.

센터는 “대신 태풍 오른쪽에 위치한 일본 규슈 쪽에 이날 오전 9시께 최대 순간 풍속이 초속 18m 이상 강하게 불었다”며 “태풍 장미는 제주를 지나면서 세력이 계속해서 더 약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제주를 오가는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에는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본부 따르면 이날 국내선 36편(출발 18, 도착 18)의 항공편이 태풍 내습에 따른 사전 조치로 운항계획을 취소하는 등 결항했다.

제주공항에는 오후 1시 현재 태풍 특보와 윈드시어(돌풍 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제주공항 측은 태풍 이동 상황에 따라 항공편 운항 차질이 추가 발생할 수 있다며 이용객은 공항에 오기 전 운항 여부를 항공사에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해상에서도 제주와 다른 지역을 오가는 9개 항로 여객선 15척의 운항이 통제됐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연합
연합 kb@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