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바다 뛰어든 여성 구조' 대구한의대 박규상씨 포항남부경찰서장 표창
'바다 뛰어든 여성 구조' 대구한의대 박규상씨 포항남부경찰서장 표창
  • 김윤섭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0일 16시 0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0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한의대 항공서비스학전공 1학년 박규상 학생(오른쪽)이 바다에 뛰어든 여성을 구해 포항남부경찰서장의 표창을 받았다. 왼쪽은 친구 신동재 씨. 대구한의대 제공
대구한의대 항공서비스학전공 박규상 학생(1학년)의 신속한 조치와 신고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한 여성의 목숨을 구해 지난 7월 말 포항남부경찰서장 명의의 표창을 받았다.

박규상 학생은 지난 7월 20일 오후 11시께 친구와 송도해수욕장에 낚시를 하러 갔다가 바다 사진을 촬영하던 중 바다로 들어가는 여성을 발견하고 주변에 도움을 요청했다.

그러나 주위에 아무도 없는 것을 확인하고 친구에게 경찰에 신고하라고 하고 무작정 바다로 뛰어들어 어께 정도의 수심에서 여성을 끈질기게 설득해 물 밖으로 나오게 해 기다리고 있던 경찰에 인계했다.

이에 포항남부경찰서는 지난달 극단적 선택 기도자를 구한 박규상 학생과 친구에게 경찰서장 명의의 표창장을 수여했다.

박규상 학생(항공서비스학전공)은 “고등학교 시절부터 교내외에서 봉사활동을 많이 했고 남을 돕는 데 익숙해서 그런지 별로 두려움은 없었고 그 시간에 그 장소에 친구와 있었다는 것이 참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대구한의대 정현주 교수(항공서비스학전공)는 “무심코 지나칠 수도 있었던 상황에서 세심한 관찰과 적극적인 조치로 이웃의 소중한 생명을 구한 박규상 학생이 제자여서 너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