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 대통령 “4대강 보 영향, 조사·평가해야”
문 대통령 “4대강 보 영향, 조사·평가해야”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0일 18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1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연명 사회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강기정 정무수석, 하동수 국토교통비서관, 이호승 경제수석, 김상조 정책실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문 대통령. 이날 회의에서 김조원 민정수석 대신 이광철 민정비서관(뒷줄 오른쪽 첫번째)이 참석했다.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장마와 폭우로 인한 전국적 피해와 관련해 “피해의 원인과 책임을 규명하는 데도 소홀함이 없어야 하겠다”며 “댐의 관리와 4대강 보의 영향에 대해서도 전문가들과 함께 깊이 있는 조사와 평가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4대강 보가 홍수 조절에 어느 정도 기여하는지를 실증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최장기 장마·폭우 피해로 인해 정치권에선 이명박 정부의 4대강(한강·금강·낙동강·영산강) 사업을 둘러싼 논란이 재점화됐다. 야당에선 “4대강 사업을 확대했다면 이번 물난리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여당은 “4대강 사업의 폐해는 이미 입증됐다”고 반박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직접 4대강 보의 영향과 효과성을 다시 조사·평가하라고 지시한 것이다.

앞서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과 관련해 감사원이 네 차례나 감사를 실시했지만, ‘하천 관리 안정성이 높아졌다’는 의견과 ‘4대강 사업이 부실하게 추진됐고 홍수 예방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으로 결과는 오락가락 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