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문 대통령 “당면 최고의 과제 '주택 문제'…부동산 감독기구 설치 검토”
문 대통령 “당면 최고의 과제 '주택 문제'…부동산 감독기구 설치 검토”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0일 18시 5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1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서 수석·보좌관 회의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정부의 부동산 대책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부동산 시장 감독기구’ 설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주택 문제가 당면한 최고의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최근의 부동산 대책에 대해 “주택·주거 정책의 종합판”이라고 소개하며 “불로소득을 환수하는 세제 개혁으로 투기수요를 차단했고, 주택시장으로 투기자금 유입을 막아 과열을 방지하는 조치를 취했다”며 “실수요자들을 위한 획기적인 공급대책을 마련했고 임차인의 권리를 대폭 강화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주택불안에 대해 정부와 여당은 전방위적인 대책을 마련했고 국회 입법까지 모두 마쳤다”며 “(부동산) 종합대책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과열 현상을 빚던 주택시장이 안정화되고 집값 상승세가 진정하는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며 “앞으로 대책의 효과가 본격화되면 이런 추세가 더욱 가속화되리라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주택을 시장에만 맡겨두지 않고 세제를 강화하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것은 세계의 일반적 현상”이라며 “이번 대책으로 보유세 부담을 높였지만 다른 나라보다는 낮다”고 강조했다.

또, “주요 선진국들은 일정한 예외 사유가 없는 경우 무제한 계약갱신 청구권을 적용하고 있고, 주요 도시에서는 표준임대료 등으로 상승폭을 제한하고 있다”며 “우리도 주택을 투기 대상이 아닌 복지 대상으로 변화시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제도가 적지 않게 변화하며 국민의 불안이 크다. 정부는 국민께 이해를 구하고 현장에서 혼선이 없도록 계속 보완을 해나가겠다”며 “앞으로 중저가 1주택자에 대해서는 세금을 경감하는 대책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주택처분 문제로 논란을 빚은 김조원 민정수석은 회의에 불참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취재본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