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여행·관광·항공업계 9월 위기설 '솔솔'…코로나 유급휴직 끝나면 '퇴사' 고려도
여행·관광·항공업계 9월 위기설 '솔솔'…코로나 유급휴직 끝나면 '퇴사' 고려도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0일 20시 2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1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여행·관광·항공업계 등에 특별고용지원업종에 대해 정부가 지원하고 있는 고용유지지원금 지급기간이 끝나면 일부 직원들은 퇴사까지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63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은 사람 중 18.9%는 퇴사까지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 3월부터 지급되기 시작한 고용유지지원금은 8월 말 최장 6개월로 돼 있는 지급기간 만료를 앞두고 ‘9월 위기설’이 나돌자 정부는 10일 지급기간을 최대 60일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런 가운데 이번 설문조사결과 전체 응답자 631명의 17.4%가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았으며, 이중 ‘여행·숙박·항공업계’가 42.1%로 재직자 수령 비율이 가장 높았다.

먼저 이들을 대상으로 ‘고용유지금 지급연장이 중단될 경우 어떠한 선택을 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 결과 43.9%가 ‘회사 지침에 따를 것’이라고 답했으며, 이어 ‘계획을 세우지 못했다’가 30.7%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퇴사 해고(9.9%)’‘퇴사 자발적(9.0%)’ 등 18.9%는 최악의 경우 퇴사까지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육아휴직’도 6.1%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즉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향후 상황을 예측하기가 쉽지 않아 기업이나 직장인이나 무작정 기다리는 것 외에 별다른 선택지가 없는 터라 최악의 경우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기업 자구책이 한계에 놓이면 더는 고통분담을 피해 갈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되는 점도 이 같은 결정의 원인이 되고 있다.

이처럼 상황이 여의치 않자 이들 업종 직장인 76.5%가 고용유지지원금 지급기간을 연장시켜야 한다는 생각을 내보였다.

다행히 정부가 지급기간 종료를 앞두고 최대 60일 연장키로 하면서 한숨을 돌렸지만 이 역시 한시적이어서 직장인들의 막막함은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