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기업 55.4% "코로나로 면접 방식 바뀌어도 비중 그대로"
기업 55.4% "코로나로 면접 방식 바뀌어도 비중 그대로"
  • 이종욱 기자
  • 승인 2020년 08월 10일 20시 2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8월 11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451개사 대상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19사태로 인해 인재 채용을 위한 면접 전형에 크고 작은 변화가 있었지만 평가 비중 상의 변화는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에 따르면 기업 451개사를 대상으로 ‘코로나로 인한 면접전형 변화’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절반이 조금 넘는 55.4%가 ‘변화가 있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이들 기업 중 72.8%가 ‘평가 비중에는 변화가 없다‘고 답해 면접 과정상의 변화가 평가 비중에 미치는 영향은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코로나로 인한 면접 전형 변화’에 대한 절문에서 35.2%(복수응답)가 ‘면접 진행 자체를 최소화’를 꼽았으며, 이어 ‘1대1 면접만 진행(27.2%)’‘면접 단계 축소’(20%)’‘화상면접 등 언택트 면접 도입’(17.6%)’ ‘면접 시간 단축(15.2%)’ 등의 순이었다.

또 ‘면접 진행 자체를 최소화’한 기업(88개사)의 경우 코로나19 이전 대비 37.2%만 진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면접 단계를 축소한 기업(50개사)의 경우 코로나19 이전 ‘2단계(46%)’‘3단계 이상’진행했다는 기업이 각각 46%에 달했으나 코로나19 이후 ‘1단계 또는 2단계로만 진행한다’는 답변이 각각 44%였던 반면 ‘3단계 이상’은 12%에 그쳤다.

면접 시간을 단축한 기업(38개사)들은 기존 면접 시간 대비 평균 30% 가량 단축했다고 답했다.

이러한 변화에도 불구하고 면접이 전체 채용 평가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3.5%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면접 전형방식에는 변화가 왔지만 면접전형 자체를 대체할 만한 다른 대안 전형이 없어 여전히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고 있다는 의미다.

실제 면접에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 역시 ‘직무수행 능력’이 36.4%로 1위에 올라 기존 전형 때와 다르지 않았으며, 이외에도 ‘태도 및 인성(32.4%)’‘성실함과 책임감(9.8%)’ ‘소통 능력(5.5%)’ ‘조직 적응력(5.1%)’ ‘문제해결 능력(3.3%)’‘열정·도전정신(2.2%)’ 등도 중요한 요소로 꼽혔다.

이에 대해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면접 방식에 있어서는 변화가 있었지만 면접전형이 채용 당락에 미치는 영향은 여전한 것으로 보인다”며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 역시 크게 달라지지 않은 만큼 취업준비생들은 직무 적합성과 인재상 부합 여부에 대한 어필에 중점을 두고 면접 기본기를 충실히 다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